[gallery] 울산 대왕암의 동백꽃

2008-03-23     트래비
"


선연한 붉은 빛 그대로 뚝뚝 떨어지는 동백꽃은 꿀꺽 삼키고 눌러 놓았던 각각의 상처를 건드린다. 그래서 어느 시에서도, 어느노래에서도 떨어진 동백꽃 앞에서 가슴 저린 눈물들을 떨구어 낸다. 봄 동백이 사정없이 떨어져 지고 난 후에야 진짜 봄이 무르익기 시작한다. 울산 대왕암의 동백꽃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