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전남 영암 구림마을

2008-11-28     트래비
"


오랜 고옥의 담벼락에 달라붙어 있는 초겨울의 담쟁이덩쿨에서 소곤소곤 간지러운 소리가 들린다. 누구는 그 생명력이 질깃질깃하다고 말하지만 오래 된 흙 속에 여린 뿌리를 내리고 꼼질꼼질 동절기의 기다림을 살아내는 그 이면의 움직임이 간지러운 감동을 일으킨다. 봄이 오고 여름이 되면 그 황토빛 벽을 싱그럽게 에워쌀 빛나는 초록의 컴백을 위하여! 

전남 영암 구림마을 ┃사진 Travie photographer 신성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