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Welcome to Fiji, Your Dreaming Island ③Taveuni타베우니·Matangi 마탕이"

2009-03-30     트래비


1 마탕이 섬 2 타베우니의 간판 명소, 날짜변경선 표지판 3 100% 자연 그대로, 와이타발라 워터슬라이드 4 마탕이 섬의 호스슈 베이는 열대우림과도 인접해 있어 색다른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5 타베우니섬 전경

Part 3
Islands of Fiji

Taveuni 타베우니·Matangi 마탕이
‘피지의 정원’으로 떠나다
 

바누아 레부와 함께 ‘북섬’ 지역으로 분류되는 타베우니는 비티 레부, 바누아 레부에 이어 피지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이다.  바누아 레부에서 불과 9km 떨어져 있는 만큼, 타베우니의 주변 자연 경관은 바누아 레부와 크게 다를 바 없이 흡사한 편이다. 굳이 꼽자면 ‘자연의 순수함’이 타베우니섬의 최대 강점. 우선 타베우니 역시 바누아 레부와 마찬가지로 세계적인 다이브 포인트를 보유한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타베우니는 피지 현지에서 ‘피지의 정원’이라는 별칭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그만큼 문명의 때가 덜 묻은 열대자연의 아름다움이 빼어나다. 국립자연공원 탐방, 새 관찰 등의 에코 투어리즘 프로그램이 잘 갖추어져 있어, 친환경적 입장에서 열대 자연을 둘러보는 특별한 기회를 만끽할 수 있다.
타베우니섬 주변의 다른 섬으로도 여행자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럭셔리한 리조트를 보유한 까메아, 마탕이 두 개의 섬이 좀더 개인적이고 은밀한 휴가를 원하는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것. 까메아에는 ‘까메아 비치 리조트 & 스파’가, 마탕이에는 ‘마탕이 프라이비트 아일랜드 리조트’가 각각 유명하다.

  오경연 기자   사진 Travie photographer 신성식   모델 강수희   취재협조 피지정부관광청 www.fijime.com

Recommended Trip

‘천연 워터슬라이드’를 만끽 Waitavala Waterslide

피지의 여느 지역과 비교해도 단연 자연 친화적인 타베우니 사람들, 용하게도 이런 장소까지 발견해냈다. 겉보기로는 여느 산 속의 계곡과 다를 바 없지만, 절묘하게 꺾어져 흘러내리는 계곡물 속의 편편한 바위 위로 천연 워터슬라이딩을 만끽할 수 있는 ‘포인트’ 와이타발라 워터슬라이드. 산 위에서 흘러내리는 계곡물이라 서늘할 정도로 시원하기 때문에, 관광객은 물론 인근 원주민들도 더위를 피해 즐겨 찾는다고.

How To Go 와이타발라 워터슬라이드 역시 직접 찾아가기 힘들 뿐더러 산 중턱에 위치해 그야말로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으므로 택시기사의 도움을 받는 편이 용이하다. 마테이 공항에서 와이타발라 워터슬라이드까지 왕복 기준으로, 약 F$50 정도면 다녀올 수 있다.

어제와 오늘을 넘나들다  180° Meridian Line 

1999년에서 2000년으로 넘어가던 당시, 타베우니섬은 ‘2000년 새해를 맞이하는 명소’로서 유명세를 치른 경험이 있다. 전 세계에 단 4군데밖에 없다는, 땅 위로 날짜변경선이 지나는 타베우니섬에는 이를 기념하는 표지판이 세워져 있어 ‘어제’와 ‘오늘’을 가른다. ‘시간’을 ‘공간’화시킨 장소의 독특성 때문인지, 타베우니를 찾는 여행객이라면 반드시 한번쯤은 들러 보는 곳이다. 여기서 사담 하나! 시간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실제로는 날짜변경선이 직선이 아닌 지그재그 모양으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꼼꼼이 사실을 따져 보자면 지구상에 날짜변경선이 지나는 땅은 ‘없다’.

How To Go 여행자가 타베우니에서 각각의 여행 명소를 직접 찾아가기란 여의치 않다. 보통 택시기사와 흥정하여 차를 대절하여 가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소규모 인원이라도 왕복 ‘전용’ 교통편 제공 및 택시기사가 길안내 및 간단한 장소의 유래 및 설명까지 곁들여 주므로 일석이조. 마테이 공항에서 날짜변경선까지 왕복 기준으로, 약 F$40 정도를 지불하면 다녀올 수 있다.

둘만의 달콤한 시간
 Matangi Horseshoe Bay Picnic


피지는 가히 ‘커플 천국’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둘만의 은밀한 시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무궁무진하게 갖추고 있다. 독특한 모양으로 잘 알려진 마탕이섬의 ‘호스슈 베이’도 커플의, 커플에 의한, 커플을 위한 마탕이 리조트 전용 프라이빗 비치이다. 만에 도착한 뒤 보트에서 내리면 무전기를 주고 단둘만을 남겨두고 떠난 후, 나중에 데리러 오므로 그 시간 동안 오롯이 커플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셈이다. <죽기 전에 꼭 보아야 할 1,000곳>에 소개될 만큼 빼어난 자연경관이 백미. 사람의 손때가 전혀 묻지 않은 해변, 바다와 인접하여 독특한 열대나무들이 무성하게 우거져 있는 열대우림에서의 산책도 권한다. 참고로, 피지에서 말발굽은 행운의 상징이라고.

How To Go 마탕이 리조트에서 피크닉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리조트-만 왕복 보트, 점심 도시락을 제공하며 숙박객은 무료이다.

Resort  

All Private, Pure Island
Matangi Private Island Resort

‘피지에서 가장 로맨틱한 리조트’라는 수식이 어색하지 않은 마탕이 프라이빗 아일랜드 리조트. 호주 출신의 리조트 오너 딸이 하나하나 디테일을 지정, 꼼꼼히 설계해 지었다는 마탕이 리조트는 북섬에서도 손꼽히는 럭셔리한 시설과 섬세한 서비스로 이름나 있다. 리조트 직원들은 투숙객이 마탕이 리조트에 짐을 내려놓는 순간부터 한 명 한 명의 이름을 기억해 두었다가 프라이빗 서비스를 제공해 감동을 자아내며, 풀의 바로 앞에 위치한 주방 겸 로비에는 쿠키, 물, 케이크, 해산물 튀김 등 시시때때로 다양한 군것질거리들이 제공되어, 입이 심심할 틈이 없다.

피지의 여느 럭셔리 리조트와 마찬가지로, 부레 하나당 객실 하나인 마탕이는 개중에서도  독특하게 나무 위에 지어진 ‘트리 하우스’로 유명하다. ‘친환경적’ 콘셉트에 철저히 맞추어, 나무 위에 지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나뭇가지 하나 다치지 않도록 절묘하게 건축된 건물 내·외관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그 외에도 비치프론트 부레, 오션뷰 부레, 투 베드룸 부레 등은 하나같이 전통적인 피지언 스타일로 지어져 친환경 & 로컬 콘셉트를 십분 살렸다.
가족, 친구, 모두에게도 ‘친절한’ 마탕이 리조트이지만 그중에서도 마탕이 리조트에서 가장 행복할 사람들을 꼽자면 단연 커플이다. 섬에서의 결혼식, 사랑의 맹세, 허니문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두고 커플들을 위한 다양한 로맨틱 이벤트를 선사한다.

가격 US$610~1,050(세금 별도, 숙박 중 전일 식사, 무알콜 음료 및 물, 호스슈베이 비치 피크닉, 카약, 세일링, 부시 바이크, 양고나 세레모니, 메케 공연 관람, 빌리지 투어 포함)  문의 +679 8 880 274 www.matangiisland.com


1 마탕이 리조트의 ‘웰컴 드링크’는 코코넛이다 2 바다와 인접한 풀은 밤이 되면 로맨틱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3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마탕이 리조트 객실 내부 4 마탕이의 독특한‘트리 하우스’

타베우니·마탕이, 어떻게 갈까?

비티 레부에서 경비행기를 타고 들어간다. 난디, 수바에서 타베우니섬의 관문, 마테이 공항까지 비행기를 운항하고 있으며 이 밖에도 바누아 레부의 사부사부 공항에서도 비행기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 비행 시간은 비티 레부를 기준으로 약 1시간~1시간30분이 소요된다. 또한 수바, 코로, 부다, 사부사부 항구에서 타베우니까지 페리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여행자의 경우 비행기를 타는 것이 일반적이다.
Air Fiji _ www.airfiji.com.fj
Pacific Sun _ www.pacificsun.com.fj
Air Pacific _ www.airpacific.com
Pacific Island Seaplanes _ www.fijiseaplanes.com

Enjoy  Matangi!



1_ fiji water

“피지 물 마시고 V라인 되세요!” 우리나라에서는 ‘명품 물’다운 높은 가격으로 인해 쉽게 마실 수 없었던 피지 워터. ‘원산지’인 피지에서는 표현 그대로 ‘물처럼’ 마시는 호사를 누릴 수 있다! 비티 레부에서 길어 올린 지하 암반수, 피지워터에는 노화를 방지하는 성분 등 건강에 좋은 성분 수십여 가지가 들어 있다니 어찌 아니 탐날쏘냐~. 참고로 타베우니는  화산섬이어서 화장실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물조차 지하수라는 사실! 피지에서 며칠 묵다 보면 피부결이 보들보들, 부드러워진다.

2_ coconut
“Bula!” 까만 얼굴에 하얀 이를 드러내고, 예의 익숙한 인사말을 건네는 피지 아저씨. 익숙한 솜씨로 야자열매를 쓱쓱 까더니, 하얀 과육을 순식간에 도려내어 맛보라고 건넨다. 피지에는 ‘야자나무 같은 사람이 되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야자는 나무에서부터 열매까지 일상생활에서 쓰이지 않는 곳이 없다. 특히나 피지 주민들이 간식으로 즐겨먹는 야자열매의 속은 꼭꼭 씹으면 고소한 맛이 입 안 가득 퍼지는 것이 별미. 또한 야자잎으로 만든 공예품 역시 탐나는 기념품 중 하나이다. 모자, 가방, 돗자리, 심지어 의자까지! 야자잎으로 만들 수 있는 아이템이 무궁무진하다. 겉으로 보기에는 잎을 엮어 쉽게 만드는 것 같지만, 피지사람들 중에서도 ‘기술’이 있는 사람만이 만들 수 있을 만큼 만만치 않은 작업이라나.

3, 4, 5_ make
전통적인 피지 댄스공연인 ‘메케’는 피지에 있는 동안 적어도 꼭 한 번은 보아야 한다. 오래 전부터 피지 원주민들 사이에서 내려오는 공연인 ‘메케’는 전사들과 여인들의 춤, 특유의 전통악기와 노래, 리듬을 타는 박수소리가 한데 어우러지며 피지색(色)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공연들 중 하나이다. 피지의 전통 부락을 방문하거나, 리조트의 공연 프로그램 등을 통해 메케를 만날 수 있다.

6, 7, 8_ food
럭셔리한 시설, 친절한 서비스만큼이나 마탕이 리조트에서 잊지 못할 것이 있으니 바로 마탕이의 요리들이다. 해산물은 당연히 인근 바다에서 직접 공수한 것이며, 이밖에도 야채, 닭 등도 직접 키워 요리 재료로 삼는다. 그만큼 최상의 신선함이 보장되며, 맛 역시 두말이 필요 없을 만큼 뛰어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