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영천-어느 봄날의 장터

2009-04-03     트래비
"


어수선한 생기가 넘치는 어느 봄날의 장터, 어디선가 폴폴 풍기는 고소한 냄새를 좇아가노라면 햇살 바른 장터 한 귀퉁이에 어김없이 자리한‘뻥이요’를 발견한다. 예측할 수 없는 폭발의 순간과 마술처럼 팽창하는 곡물들의 변신을 기대하며 두근두근 귀를 막고 바라보던 즐거움은 이제 점차 누리기 힘든 옛 추억의 기억 속에서만 들썩거린다. 

영천 ┃사진 Travie photographer 김병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