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전문점 best 3 - 서울에서 만나는 ‘꾸덕꾸덕’제철 과메기

2006-01-13     트래비
"(글 사진 = 음식 컬럼니스트 박정배 whitesudal@naver.com)



ⓒ 트래비

서울에서 만나는 ‘꾸덕꾸덕’제철 과메기

계절음식들이 있다. 봄 쭈꾸미, 가을 낙지, 가을 전어가 대표적인 것들이다. 그럼 겨울엔? 바로 과메기다. 겨울이 되야 제대로 먹을 수 있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구룡포의 차갑고 실한 바닷바람에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면서 만들어지는 음식이다. 겨울 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해야 살이 부드러워지고 포슬포슬해지는 황태와 같이 똑같은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황태도 아무 지역에서나 명태를 말린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기후 조건이 맞아야 한다. 지금은 횡계가 그 조건에 가장 잘 맞는 곳이지만 원래 이북 음식이던 황태는 원산이 산지였다. 실향민들이 남한에 내려와 원산의 기후와 가장 비슷한 곳으로 횡계를 선택한 것이다. 

포항의 구룡포가 바로 그런 곳이다. 단 소재는 명태가 아닌 꽁치이다. 오래 전부터 구룡포는 여러 해산물의 집산지였다. 복어나 꽁치 등이 대표적인 것들이다. 꽁치 통조림의 대명사 펭귄 통조림의 본사도 구룡포에 있다. 꽁치를 바닷가에 널려 놓고 일주일에서 열흘쯤 말리면 꽁치의 기름이 빠지면서 꾸덕꾸덕해진다. 겉보기에는 건어물 같지만 속은 말랑말랑하다. 한입 베어 물면 약간의 비린내가 풍겨 나온다. 그래서 처음 맛본 사람들은 맛을 본다기보다는 그 비린내를 이겨 내는 통과의례를 거쳐야 제 맛을 알 수 있는 음식이다. 과메기를 처음 먹어 본 필자의 후배는, "그래도 내년 찬바람이 불면 갑자기 이 시원한 비린 맛이 그리울 거야"란다. 최근 들어 포항, 영덕 지방에서 먹던 과메기가 전국적인 겨울 별미가 되어 가고 있다. 겨울철 한철만 과메기 장사를 해도 일년은 먹고 살 수입이 생길 정도이다. 서울 사람들도 이제 그 맛을 찾는 사람들이 꽤 많아졌다. 눈을 새끼로 꿰어 맸다는 뜻이라는 관목어가 과메기의 어원이라는 것이나, 원래는 청어였는데 꽁치로 바뀐 사실까지 과메기에 얽힌 이야기들도 많이들 알고 있다. 

이런 바탕에 과메기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들도 많이 생겨나고 있다. 서울에서 처음으로 과메기를 본격적으로 소개한 집이라고 알려져 있는 충무로 영덕회 식당(02-2267-0942). 20년이 넘은 집이지만 인기는 갈수록 거세지는 곳이다. 좁은 실내 때문에 겨울에도 포장마차처럼 비닐 커튼을 치고 먹어야 하는 곳이다. 과메기에 물미역, 생다시마, 김을 기본 쌈으로 해서 중간에서 뚝 잘라 내놓는 쪽파와 마늘 그리고 이 집만의 초고추장을 얹어 먹는다. 소주 귀신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을 만큼 과메기 안주에 술이 술술 들어간다. 과메기를 썰어 내는 모양이 다른 집에 비해 날렵하다. 맛도 무겁지 않다. 그래서 초보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이다. 다만 양이나 가격이 다른 곳에 비해 조금 부담되는 것이 흠이지만 제대로 된 과메기를 맛볼 수 있는 집이다. 

또 다른 과메기 집. 과메기 중의 과메기, 구룡포 과메기를 원한다면 그리고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헌법재판소 옆의 부림(동해물회 02-745-5455)을 이용해 보길 권한다. 구룡포에서 올라온 과메기는 다른 집에 비해 탄력이 좋다. 그 밖에 광교의 단골들에게 '광교 과메기'라 불리는 광교과메기(02-720-6075)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입구에는 그냥 과메기란 작은 간판만 걸려 있는 집이지만 단골들이 많은 집으로 유명한 곳이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