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의 오늘

2005-06-03     tktt
상하이의 명동이라고 하는 남경로를 거닐다 보면 중국의 현실을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습니다. 현대식 상점이 늘어선 대로변 건물 2층에 걸려 있는 빨래는 옷을 사 입었지만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중국의 오늘을 닮았습니다. 중국이 어떤 식으로 자기의 스타일을 만들어갈지 궁금합니다. 글 + 사진=김기남 기자 gab@trave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