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리포트] 여행정보 검색, 모바일 우선이 68%

2016-10-17     양이슬
 
-여행정보 채널, 블로그보다 SNS로… 18~24세 남성이 할인에 가장 민감 
 
한국인 10명 중 4명은 여행 준비에 할인 이벤트와 프로모션 등을 중심으로 계획하는 ‘바겐 헌터족’으로 나타났다. 

스카이스캐너에서 아시아태평양 10개국의 여행객 8,75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6 아태지역 여행 소비 트렌드’에 따르면 한국인의 39%는 할인이벤트와 프로모션 등을 활용한 소비를 즐기는 ‘바겐 헌터족’으로 나타났다. 이는 10개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노선 확대와 맞물린 취항 이벤트, 해외여행객 증가의 영향으로 보인다. 바겐 헌터족의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연령대는 18~24세(46%), 성별로는 남성(40%)이 여성보다 3% 높았다.
 
여행지에서는 현지인들의 삶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여행(37%)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과 들, 바다 등 자연과 함께 하는 체험(22%)이 뒤를 이었으며 명소 방문 등을 포함한 단순 관광과 쇼핑 중심의 여행은 각각 6%, 5%로 크게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카이스캐너를 활용하는 소비자들의 여행 패턴이 대부분 ‘자유여행’이라는 점을 미루어 볼 때 자유여행객의 여행 패턴이 관광·쇼핑에 집중된 여행이 아닌 현지 문화 체험 혹은 현지 자연 체험의 활동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바일 강국답게 아태지역 중 모바일 친숙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자료를 조사할 때 가장 많이 활용하는 매체로 ‘모바일’을 꼽은 한국인은 68%로 아태지역 전체 평균인 51%를 훨씬 웃돌았다. 여행 정보는 주로 잠들기 전(38%)에 가장 많이 찾아봤으며, 직장 혹은 학교(33%)와 등하교 및 출퇴근 시간(26%)이 뒤를 이었다. 또한 여행 계획에 있어서 가장 신뢰하는 여행 정보처로 가족·지인(38%)을 선택했다. 여행 관련 콘텐츠를 가장 많이 확인하는 채널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로 61%의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양이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