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도 수출된 올레길 1, 2 코스 개시

2017-06-26     양이슬
 
-18~19일, 몽골서 개장행사 열려
-올레꾼·몽골 주민 500여명 참석

제주올레의 두 번째 자매길인 몽골올레 1코스 복드항(Bogd khan)산 코스가 지난 18일 개장했다. 이튿날인 19일에는 몽골올레 2코스인 칭기스(Chinggis)산 코스가 개장하며 몽골올레의 시작을 알렸다.

6월18일 몽골에서 진행된 몽골올레 개장행사에는 한국에서 함께 참가한 올레꾼과 현지의 걷기 동호회 회원들,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함께했다. 몽골올레 1코스인 복드항산 코스의 시작점은 헝허르(Henhor) 마을로, 마을을 시작으로 몽골의 작은 가게와 동네 식당, 학교 등을 지나면서 펼쳐지는 평지와 복드항산의 능선을 걷는 14km의 길이다. 코스에는 올레의 길 표식인 파랑색 조랑말 간세가 자리했으며, 종점과 시작점을 마을로 설정해 지역 경제에도 기여하고자 했다. 몽골올레 2코스 칭기스산 코스는 고르히-테렐지국립공원(Gorkhi-Terelj National Park)에 위치한다. 시작 지점으로 원을 그리며 돌아오는 원형 코스로 초반 평지구간과 후반 산 구간의 풍광 차이가 확연한 11km의 길이다. 

이날 개장식에 참석한 바트수흐 닥바잠츠 울란바토르시 관광청장은 “올레의 효과에 대해서는 제주와 규슈의 사례를 통해 익히 들었다”며 “몽골 올레를 통해 생태 관광 여행지로서 몽골의 가치가 더욱 빛나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표했다. 서명숙 사단법인 제주올레 이사장은 “몽골은 제주와 100여년에 걸친 특수한 역사적 관계를 통해 혈연, 문화, 언어가 섞인 나라”라며 “제주에 올레길을 낸지 10년이 되는 해에 궨당(친척을 의미하는 제주어) 나라인 몽골에 길을 낼 수 있어 뜻 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몽골올레를 방문하고자 하는 국내 올레꾼들을 위해 (유)퐁낭에서 8월5~9일 제주에서 출발하는 4박5일 여행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한다. 몽골올레 걷기, 승마체험, 몽골 역사를 알 수 있는 사원과 시내 관광 등이 포함됐으며 참가비는 1인 147만원이다. 신청 기간은 6월30일까지로 자세한 내용은 제주올레 홈페이지(www.jejuoll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이슬 기자 ysy@trave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