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를 여행할 때 터키항공이 좋은 이유

2017-08-01     고서령
 
마르세유, 니스, 파리, 보르도, 리용, 툴루즈
6개 프랑스 도시 취항

 
프로방스 자전거 여행을 하려면 마르세유 국제공항으로 가야 한다. 현재 한국에서 마르세유까지 가는 정기편 직항 노선이 없으므로, 어떤 항공사를 이용하더라도 최소 1회는 경유해야 마르세유에 도착할 수 있다. 우리는 터키항공을 이용해 이스탄불을 경유했는데, 무척 탁월한 선택이었다.

우선 인천-이스탄불, 이스탄불-인천, 두 번의 장거리 비행 모두 밤에 출발하는 점이 좋았다. 우리는 인천공항에서 밤 11시45분 출발 항공편을 이용했는데, 여행 당일까지 출근해야 했던 사람도 퇴근 후 여유롭게 공항에 올 수 있었다. 또한 밤 시간대에 비행하기 때문에 아침이나 낮에 출발하는 항공편보다 숙면을 취할 수 있었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이스탄불-인천 비행기 역시 현지시각 새벽 1시20분에 출발하기 때문에 깊은 잠을 잘 수 있었다. 10시간 넘는 비행도 길지 않게 느껴졌다.

환승 스케줄도 적당했다. 이스탄불 공항에서 항공편을 갈아탈 때 대기 시간은 갈 때 올 때 모두 약 3시간 30분이었다. 환승 대기 시간이 너무 짧을 경우엔 짐 분실이 일어나기 쉽고, 너무 길면 시간을 낭비하게 되는데, 3시간 30분은 딱 적당하다. 우리는 이스탄불공항의 면세점을 구경하면서 터키시 딜라이트도 사 먹고, 커피도 마시면서 여유롭게 다음 비행기를 탑승했다.

맛있는 기내식과 친절한 승무원들의 서비스도 만족스러웠다.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에서 먹어본 비빔밥은 ‘기내식은 대체로 맛없다’는 편견을 깨는 맛이었다. 친절한 승무원들은 한 명 한 명에게 미소로 응대하며 농담까지 곧잘 건네 마음을 편하게 해 주었다. 터키항공은 비행시간 2~3시간 정도의 단거리 항공편에서도 무료 기내식을 제공해 주는데, 매번 맛있어서 싹싹 긁어 먹었다. 

터키항공은 마르세유 외에도 파리, 니스, 보르도, 리용, 툴루즈까지 총 6개의 프랑스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마르세유에서 여행을 시작했더라도 다른 도시에서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에 취항하고 있는 항공사인 터키항공은 2017년 현재 120개국 300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330여 대 항공기의 평균 기령이 6.9년인, 유럽에서 가장 젊은 항공기를 운용하는 항공사이기도 하다. 또한 2011년부터 6년 연속으로 스카이트랙스Skytrax로부터 유럽 최고 항공사(Europe’s Best Airline)를 수상한 바 있다. 터키항공은 인천-이스탄불 정규편을 주 11회 운항 중이다. 
 
 
글 고서령 기자 사진 이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