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탐험 싱가포르 Ⅰ ② 낮에 즐기는 싱가포르

2006-01-13     트래비

ⓒ 트래비 

 각양각색의 표정을 담고 있는 매력적인 거리들 

너무 깨끗하고 정갈한 이미지로만 인식되고 국제도시의 화려한 면모를 갖추었지만 자기만의 개성이 약한 나라라는 것은 우리가 싱가포르를 이해하기에 앞서 갖는 ‘오해’와 ‘편견’이다. 따라서 우리는 각양각색의 문화가 조화를 이뤄 공존하는 싱가포르의 역사적 배경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너무 깨끗하고 정갈한 이미지로만 인식되고 국제도시의 화려한 면모를 갖추었지만 자기만의 개성이 약한 나라라는 것은 우리가 싱가포르를 이해하기에 앞서 갖는 ‘오해’와 ‘편견’이다. 따라서 우리는 각양각색의 문화가 조화를 이뤄 공존하는 싱가포르의 역사적 배경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싱가포르를 더욱 특색 있게 만드는 것이 다름 아닌 이처럼 다양한 민족들이 만들어 살아가고 있는 거리라는 사실은 매우 아이러니할 뿐 아니라 여행자에게는 기대 이상으로 흥미로운 관광지가 된다.   

싱가포르의 별천지 차이나타운 

ⓒ 트래비

시내 북쪽에 비교적 넓게 위치하고 있는 차이나타운은 싱가포르 정부가 정책적으로 옛 모습을 복원해 놓은 지역으로 우리나라의 인사동처럼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까지는 차들의 진입이 금지된다. 길에서 이색적인 음식들도 맛 볼 수 있는 푸드스트릿(Food Street)과 북적이는 재래시장은 오감을 만족시킨다. 중국 특유의 아기자기한 기념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봄날>, <파리의연인> 등 다양한 한국 드라마와 가수 ‘비’, ‘보아’ 등의 음반도 구경하며 한류열풍이 한창인 싱가포르의 한편을 보며 반가움과 뿌듯함이 느껴진다. 싱가포르 정부는 음식점들의 위생상태를 점수로 매기는데 노점상들이라도 대부분 ‘A’ 등급을 자랑한다. 타운 중심의 ‘해리티지 센터(Heritage Center)’에서는 중국인들의 초기 정착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 박물관은 독특하게 관람객과의 거리를 최소화해서 초기 중국인들의 생활상을 만져보고 영상을 생생히 볼 수 있다. 아낙네들이 이용하던 주방에는 시끌벅적한 아낙들의 목소리가 녹음돼있고 마치 누군가 사용했던 것 마냥 수돗물도 흐르고 있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초기 싱가포르 역사에 서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입장료는 8SGD.

 



 세계최초! 살아있는 보석 - 티벳 ´지´ 박물관 개장

 ⓒ 트래비

지(Dzi)는 장방형의 원통형 모양을 지닌 티벳의 독특한 광석이다. 원형, 사각, 또는 이중물결의 강렬한 ´눈´ 모양의 백색무늬와 흑색 바탕의 결정체다. ´지´의 기원에 대해서는 많은 해석이 있는데 신석기 시대 장식품이었다는 설과 곤충이 얼어붙어 수천년이 지나 광석이 된 것이라는 설도 있다. 신화적으로 ´반신 반인´의 장식품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로 신비롭고 상서로운 돌로 인식된다. 이 티벳의 신비한 광석인 ´지´를 테마로 만들어진 세계최초의 박물관이 차이나타운 한복판에 문을 연다. ´지´를 이용한 다양한 장신구와 티벳의 불교미술을 한데 모아 놔 티벳문화를 좀 더 가깝게 느껴볼 수 있는 곳. 2006년 1월7일 개장한다.

 

 고고한 페러나칸의 손 맛, 루마베베

페라나칸 전문숍으로 페라나칸이 이용하는 의복인 상의 거바야(kebaya)와 치마인 사롱(salong), 신발, 장신구, 가구, 공예품 등을 판매한다. 사장인 베베 시트의 전통 페러나칸식 공예법 강의도 이 곳에서 진행된다. 독특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고 아기자기하면서도 화려함을 강조한 페러나칸의 공예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곳.

 페라나칸의 자부심을 간직한 카통빌리지 

페라나칸은 중국계와 말레이계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민족을 칭한다. 싱가포르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페라나칸은 싱가포르의 상류층으로 자리 잡고 있다. 중국과 말레이의 전통에 더욱 화려하고 독특한 스타일의 퓨전문화를 이루고 있다. 카통 빌리지(Katong Village)는 주로 페라나칸 부유층이 모여 살던 주택가로, ‘샵하우스’라는 독특한 전통 건물 양식이 잘 보존돼있다. 페라나칸 레스토랑과 의상실 등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낮에는 비교적 한산한 편이지만, 레스토랑과 술집을 찾아 모여든 현지인과 관광객들로 저녁에는 활기를 띤다.

 멈춰진 시간의 거리, 리틀인디아
                                                                                               ⓒ 트래비

리틀인디아로 가까이 들어 갈수록 특유의 향신료의 냄새가 후각을 자극한다. 보는 것마다 듣는 것마다 호기심이 가득 생긴다. 작은 인도라는 이름의 의미를 실감한다. 골목골목 우리나라의 남대문만큼이나 복잡한 상가들부터 대형 아케이드까지 이색적인 물건이 줄을 잇는다.

 기도할 때 목에 두르는 자스민레이를 만드는 노점상, 신기한 열대의 과일과 인도 특유의 향신료를 가득 쌓아놓고 판매하는 가게들, 헤나파우더와 인도여인들이 몸을 치장하는 다양한 용품을 판매하는 상점과 잡화점 및 IT 강국답게 인터넷카페까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신기한 물건과 값싸고 재미있는 기념품까지 “싱가포르에 이런 곳이 다 있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흥미진진한 거리다. 우리나라에서도 유행인 헤나 페인팅도 구경할 수 있다. 가격은 5달러부터. 그림을 그리고 3시간 정도 지나고 마른 헤나를 툭툭 털어내면 처음 그렸던 모양대로 염색이 돼 있다.

 놓치면 후회한다! ‘Exciting Singapore’의 진수
스릴만점 흥미진진한 ´센토사´ 즐기기

 ⓒ 트래비

우리나라에 롯데월드, 에버랜드가 있다면 싱가포르에는 대형 테마파크인 센토사 공원이 있다. 섬 전체를 다양한 테마관이 밀집한 공원으로 조성한 센토사 섬에서는 어드벤처와 휴양뿐 아니라 싱가포르의 역사 공부, 재미있고 신기한 바다 속 체험까지 다양하게 즐긴다. 

센토사섬의 입장료는 오후6시30분전 어른은 5SGD, 어린이 3SGD이며 오후6시30분 이후에는 3SGD/1.50SGD를 받는다. 또 각 관광지마다 별도의 요금을 받는다. 센토사섬의 모든 시설을 이용해 보려면 최소한 하루는 꼬박 걸린다. 따라서 센토사를 이용하기 전 본인의 취향을 고려해 계획을 세운 후 이용하면 여행의 금쪽같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한 방법이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가장 인기 있는 테마관은 단연 언더 워터월드(Underwater World). 동남아 최대의 수족관으로 총길이 83m에 달하는 투명 터널을 지나가면서 250여종 2500여 마리의 ‘물고기’들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다. 이곳에서 상어 정도는 너무 흔해서 인기도 없다. 어마어마한 크기의 파쿠(Pacu), 그 움직이는 실루엣이 마치 ‘인어’같다는 오해를 사기도 한 듀공(Dugong), 작은 해파리의 일종으로 물속에서 마치 날아다니는 모습을 하고 있는 씨앤젤(Sea angel), 손톱만한 몸통에 붙은 길고 가는 다리로 조심조심 한걸음한걸음 움직이는 농게(Fiddler crab) 정도는 돼야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는다. 쉽게는 보지 못하는 바다 속 생명체들을 코앞에서 보고 만져보면 누구라도 신기하고 신비로운 그 모습에 홀딱 반하게 될 것이다. 입장료는 어른 19.5SGD, 어린이는 12.5SGD. 

이미지 오브 싱가포르(Images of Singapore)는 싱가포르의 시작과 위기 그리고 발전과 다민족들이 화합하며 조화를 이루고 살아가는 현재의 모습까지를 재현한 박물관으로 싱가포르 문화와 역사를 재미있는 영상, 소리를 이용해 생생하게 재현하고 있다. 이미지 오브 싱가포르(Images of Singapore)의 입장료는 어른은 10SGD, 어린이는 7SGD이다. 

사실 우리나라의 테마파크와 어드벤처적인 면에서는 비교할 수 없지만 스릴 마니아에게는 센토사 루지(Sentosa Luge)를 추천한다. 마치 에버랜드의 봅슬레이를 연상시키는 루지는 변화무쌍한 경사의 내리막길을 루지를 이용해 내려오며 스피드를 즐기는 기구. 중간 중간 물이 뿌려진 길목에서는 스릴이 배가 된다. 함께 출발하는 사람들과 부딪힐 수고 있고 운전 중 넘어지거나 미끄러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사전에 스탶의 설명을 주의 깊게 들어야 한다. 1회는 8SGD, 2회는 15SGD, 4회 이용시에는 20SGD다. 그룹티켓을 구입해 더욱 저렴하게 이용할 수도 있다. 그룹티켓은 4회이용권이 20SGD, 8회 이용시 35SGD이다.  www.sentosa.com.sg 

 

 <원더풀라이프> 유진도 탔던 G-Max 

점점 공모양의 기구와 연결된 파란색의 끈이 팽팽히 조여 오고 자욱
한 연기가 깔린다. 이윽고 빵! 하고 쏘아지는 소리와 함께 하늘 높이 던져지는 G-max. 상상해보라. 공중에서 양쪽의 두 끈이 든든히 기구를 잡고 있지만 공모양의 기구는 360도까지 휙휙 돌아간다. 그것도 공중에서. ‘중력을 느낄 수 없는 느낌’이라는 말은 타보지 않고서는 도저히 알 수 없는 짜릿함이 매력적이다. G-max를 타고 내려오면 주변에서 구경하던 사람들이 박수를 쳐줄 정도. 쉽게 말하자면 번지점프와 반대로 지상에서 하늘로 쏘아지는 색다른 번지체험기구인 G-max는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원더풀 라이프>에서 주인공 유진이 직접 타는 모습이 소개된 후 더욱 관심이 증폭됐던 놀이기구. 클락키에 위치한 G-max의 1회 탑승 가격은 35SGD. 티셔츠와 자신이 타는 전과정을 녹화한 CD까지 패키지로 구입하면 50SGD. http://www.gmax.co.nz 

  <스타워즈> 마니아 싱가포르로 모여라 

싱가포르 과학관(Singapore Science Centre) 애넥스홀(Annex Hall)에서는 2006년 4월3일까지 아시아에서는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스타워즈 전시회 ‘The Art of Star Wars’가 진행된다. 전 세계 수많은 팬을 거느린 조지루카스의 영화 <스타워즈>의 ‘메이킹 스토리’를 비롯해 다양한 실물 사이즈의 캐릭터와 의상, 직접 시뮬레이션 게임까지 체험해보며 스타워즈를 더욱 깊숙이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아쉬운 점은 스타워즈의 ‘요다’ 캐릭터가 컴퓨터그래픽으로 제작됐기 때문에 실물 사이즈의 요다는 만나볼 수 없다는 사실. 입장료는 어른은 18SGD, 어린이는 12SGD. www.starwarsexhibition.sg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