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가 청국장을 만났을 때 - 나리의집

2006-01-13     트래비

 


청국장 김치찌개 전문식당 나리의 집 

음식도 유행을 탄다. 몇 년 전에 서울 시내를 불태웠던 그 많던 조개 집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그 뒤를 이어 참치 전문점들이 자리를 차지했었고 그 역시 사라진 자리를 불닭과 김치찌개 집들이 점령하고 있다. 김치찌개의 열풍이 걱정스러울 정도로 거세지고 있는 지금 오랫동안 청국장 김치찌개로 명성을 이어 오고 있는 집이 이태원에 위치하고 있다. 바로 청국장 전문식당인 ‘나리의 집’이다. 나리의 집은 겉보기에는 그저 그런 평범한 식당처럼 보인다. 하지만 말 그대로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식당이다. 주 메뉴는 두 가지, 삼겹살과 청국장이다. 삼겹살은 하얀 색이 눈에 띈다. 흰 것에 가까울수록 좋은 돼지라는 게 정육 전문가들의 견해다. 일반 삼겹살보다 두께가 얇다. 얇은 삼겹살은 구우면 빨리 익는다. 양도 적어서 한입에 먹기에도 좋다. 빠르고 편하게 먹는 방법으로 간단하지만 세심하게 고려된 부분이다. 그래서 이태원을 찾는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메뉴다.  

이 집에서 거의 유일하게 외부의 재료를 그대로 쓰는 메뉴이기도 하다. 따라 나오는 총각김치나 배추김치는 예사롭지 않은 모양과 맛을 지니고 있다. 충남 홍성에서 매년 가을 일년치를 담가서 식당 지하에 보관하면서 내오는 김치들이다. 적당히 삭고 알맞게 익은 김치는 달면서도 아삭거린다. 돼지고기와 너무나 잘 어울린다. 거기에 파 무침 역시 이 집이 자랑하는 반찬이다. 손으로 일일이 다듬은 파 무침이 고기의 느끼함을 잊게 해준다. 

 

음식을 나누는 기준 중에 재료를 기준으로 삼는 것이 있다. 재료의 질이야 어느 음식에도 가장 중요한 요소지만 돼지고기나 소고기만큼 중요한 분야는 없다. 재료를 거의 그대로 먹기 때문이다. 유명한 고기 집들은 이 점에서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 이 집 역시 오랫동안 거래하는 집에서 질 좋은 돼지고기를 구입해 사용한다.

 

고기가 이 집의 간판이라면 이 집의 뚝배기 같은 존재는 바로 청국장이다. 당연히 직접 만든 두부와 김치가 청국장과 어우러져 있다. 일반적인 청국장이 주는 묵직한 맛이라기보다는 일본식 된장국 ‘미소’ 같이 경쾌한 느낌의 맛이다. 반년 정도 된 김치가 상큼하게 씹힌다. 청국장에 김치가 들어가는 것이 의외이긴 하지만 김치의 맛 때문에 새콤한 맛이 추가되어 복잡한 맛이 난다. 간단하지만 깊은 정성이 들어 있는 음식들이다.

 

이 집에 들어가면 그런 분위기가 난다. 세련된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경륜이 느껴지는 그런 분위기가 맛에서도 우러나는 것이다. 이런 맛을 21년째 가족들이 운영하면서 지켜 오고 있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집에서 먹는 것 같은 맛을 내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는 주인의 말에서 기분 좋은 고집이 드러난다. 외식산업이 커져 가면서 프랜차이즈들이 강력한 힘을 구축하고 있어도 이런 집은 살아남는다. 오히려 요즈음에는 이런 집들이 더욱 빛을 발한다. 보기에는 작고 초라하지만 몸에 좋은 청국장같이 잘 발효된 분위기가 우러나는 그런 집이다.

 

주소: 한남2동 738-24
전화: 02-793-4860
영업시간: 24시간/ 일요일 17:00 - 07:00
휴무: 명절당일
메뉴: 삼겹살 1인분 7,000원 / 청국장백반 5,000원
찾아가는 길: 한강진역 1번 출구 이태원 방면, 버들약국 골목 10m







글 사진 = 음식 칼럼니스트 박정배 (whitesuda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