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사 - 제대로 된 스시 한 번 드셔보실래요?

2006-01-13     트래비


명동 롯데백화점 국수사 직영점 문 열어 

우리가 흔히 초밥이라 부르는 스시는 국내에 들어온 일본 요리 중 가장 성공한(?) 축에 드는 음식이다. 깔끔하면서도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스시는 여성들도 즐겨 찾는 메뉴가 된 지 오래다.


늘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명동 거리이지만 고급스러우면서도 좀더 저렴하게, 또한 여유롭게 스시를 즐길 수 있는 일식집이 있다. 롯데백화점 12층 식당거리 코너를 지나다 보면 예전 커다란 풍차가 있던 곳에 새로 들어선 일식집을 볼 수 있다. 이름하여 ‘국수사(菊壽司).’ 얼핏 국수집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엄연한 스시 전문점이다. 스시의 한문 표기인 수사, 즉 스시 집이다. 물론 스시뿐 아니라 여러 가지 다양한 활어회 및 일식 요리 메뉴들은 기본이다.


스시 전문점답게 입구에서부터 스시 카운터가 바로 바라다보인다. 스시 카운터는 스시 전문 요리사가 직접 만들어 주는 신선하고도 다양한 스시들을 즉석에서 골라 맛볼 수 있어 미식가들에게 최고로 꼽히는 자리다. 쫀득하게 뭉쳐진 밥알과 두툼하게 올려진 횟감이 조화를 이뤄내는 맛이 스시란 이런 것임을 보여준다. 스시를 제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간장을 찍을 때 길게 늘어뜨려진 회 부분에 살짝 찍어 먹어야 하는데 흰 살 생선을 먼저 먹고, 다음에 붉은 살 생선, 기름진 생선 순으로 먹는 것이 좋다. 서로 다른 스시를 먹게 될 때는 곁들여 나오는 마늘 등으로 입을 헹궈 주고 먹어야 스시 고유의 맛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은 기본 상식.


생선회 정식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전채격으로 말캉말캉한 계란, 두부찜요리와 샐러드 등으로 입맛을 돋우고 나면 연이어 나오는 푸짐하고 다양한 음식들이 한시도 젓가락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하지만 적절히 조절하지 못하게 되면 정작 본식인 생선회를 먹을 쯤에는 이미 배가 불러 제 맛을 느끼지 못하는 우를 범할 수도 있다. 생선회 정식에는 활어회들이 골고루 섞여 나오기 때문에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생선회는 와사비를 간장에 녹이지 않고 직접 회에 올려 살짝 간장을 찍어 먹는 게 맛있게 먹는 요령이다. 


사실 맛도 맛이지만 무엇보다 아늑하면서도 세련된 인테리어가 일품이다. 일본에서 직접 수입해 온 인테리어 자재들로 꾸며진 내부는 복층으로 꾸며져 있어 공간의 효율성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스시 카운터가 있는 1층은 3개 홀로 나뉘어져 단체나 소규모 모임시 독립적인 공간을 보장해 준다. 또한 각 홀마다 각각 테마가 다른 인테리어로 꾸며 색다른 느낌을 준다. 바닥이나 벽면 마감재들도 모두 일본에서 수입해 온 자재들을 이용해 전통적이면서도 세련된 일식집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복층으로 꾸며진 2층은 모두 좌식으로 마련됐다. 작은 화단과 정원이 꾸며져 있는 2층은 마치 퇴청마루에 앉은 듯 탁 트인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마룻바닥은 온열 장치가 되어 있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더군다나 14층 높이에 이르는 천정이 모두 유리도 마감돼 실내에 있어도 마치 야외에 나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각기 독립적인 공간으로 마련된 3개 방은 필요에 따라 1개로 터서 사용할 수도 있다. 30명 규모 단체까지 수용이 가능하다.


맛과 멋에 더해 서비스 또한 특급 호텔 수준이다. 사실 홍성렬사장 자신이 18여 년간 웨스틴조선호텔에 근무한 경력을 갖고 있다. 국수사를 시작하면서 무엇보다 고객을 위한 서비스 실천에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래서인지 직원들 복장에서부터 무엇 하나 흐트러짐이 없다. 철저한 서비스 정신이 국수사를 이끌어가는 또 하나의 원동력처럼 보인다. 음식과 분위기, 서비스는 여느 특급호텔 못지 않게, 가격은 오히려 더 저렴하게. 홍 사장이 추구하는 신조이기도 하다.


사실 국수사는 광화문 부근에 본점을 둔 프랜차이즈 체인점이다. 국내 유명한 일식집들을 꼽으라면 몇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소문난(?) 곳 중 하나. 지난 6월경 명동 롯데백화점 직영점이 문을 열면서 현재 광화문 본점을 비롯해 현대백화점 미아점, 천호점 등 5개 직영점이 영업 중에 있다. 국수사는 이름만 빌려주는 식의 체인 경영이 아닌 본점에서 직접 관리, 경영하는 직영점 체제이기 때문에 어딜 가나 똑같은 맛과 서비스를 보장한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02-772-39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