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mm 필름카메라로 담은 캔자스주
35mm 필름카메라로 담은 캔자스주
  • 왕태균
  • 승인 2021.05.0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골 식당을, 때론 옆집의 차고를.
미국 캔자스주의 일상을 그렇게 담았다.
덤덤하지만, 특별하게.
중형 필름카메라는 늘 함께였다.
 

영하 10도의 햇빛

추운 겨울에도
목 뒤가 따스해지는 빛은 있다.
| 캔자스 시티 Kansas City 

첫 손님

새벽 첫 해가 뜰 무렵.
첫 손님으로 들어간 식당에서
필름 한 롤을 다 채우고야 말았다.
| 콜로라도주 Colorado

 

먼 곳에서만 찾았다.
피사체도, 행복도.
그러다 발견한 옆집 가족의 일상.
소중한 건 곁에 있다.
| 오버랜드 파크 Overland Park

 

휴일 아침

목적지는 없었다. 우연히 들른 작은 도시의 이름 모를 가게.
아무도 없던 실내를 메운 묵직한 셔터음.
| 플레젠튼 Pleasanton

 

Fly in the Sky

여름밤, 구름도 물드는 시간.
집 주변 공원에서 
홀로 하늘을 날던 남자.
| 오버랜드 파크 Overland Park

선물

억지로 찾아내지 않아도,
뜻밖의 선물처럼 주어지는 것.
베스트 컷은 언제나 선물 같다.  
| 캔자스 시티 Kansas City
 

*왕태균은 미국 캔자스주에서 필명 TK로 활동 중인 포토그래퍼다. 몽환적이고 빈티지한 사진 색감을 위해 오래된 필름카메라를 사용한다. 인스타그램에서 13만명의 팔로워들과 일상의 풍경을 공유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tk.somewhere

글·사진 왕태균  에디터 곽서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