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숲, 바다, 제주
돌, 숲, 바다, 제주
  • 강화송 기자
  • 승인 2021.06.01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가 밤을 품는다. 
돌은 견디고 숲은 변한다. 

 

푸른 밤
제주도 푸른 밤을
바다가 품는 밤.
끝없이 파랗다.
| 제주 한담해변

초록이 그랬다
봄에 시작해
여름에 절정을 맞이하고
가을에 물들어 겨울에 저문다.
초록이 그렇다.
| 제주 비자림

청보리 일렁이는
알알이 묶은 마음으로 
일렁이는 바람을 바라본다.  
| 제주 가파도 

 

글·사진 강화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