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 렌터카 자유여행 ③ 샌프란시스코만 주변 돌아보기
미국 서부 렌터카 자유여행 ③ 샌프란시스코만 주변 돌아보기
  • 트래비
  • 승인 2008.05.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인 골든 게이트를 자전거를 이용해 건너는 여행객들도 많다 2 골든게이트부터 베이 브릿지에 이르는 샌프란시스코만은 그 풍경만으로도 여행객의 로망을 자극한다. 베이 브릿지

샌프란시스코만 주변  돌아보기

미국 서부에서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샌프란시스코는 시간과 공간, 도시와 전원, 미국과 그 너머를 넘나드는 묘한 분위기가 도시 전체를 감싸고 있다. 대도시답게 바쁘게 돌아가는 모습과 반대로 한없이 여유로운 모습들, 미국적이면서도 미국 같지 않은 도시의 모습이 한데 어우러져 샌프란시스코만의 독특한 매력들을 뿜어내며 수많은 여행자들을 불러 모은다. 설레임과 낭만적인 기분이 거리마다 넘쳐 흐르는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모든 것이 매혹적이고 감미롭게만 다가온다. 

하지만 넓디넓은 샌프란시스코를 하루, 이틀 만에 모두 돌아본다는 것은 무리이다. 구역별로 조금씩 다른 매력을 선보이는 샌프란시스코. 그중에서도 샌프란시스코만 부근은 대도시의 모습과 아기자기한 집들이 조화를 이루는 다운타운, 활기찬 분위기로 여행자를 설레게 하는 선창가의 분위기가 묘하게 어우러지며 특이한 매력을 품어낸다.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인 골든 게이트부터 베이 브릿지에 이르는 샌프란시스코만 부근은 여행자들의 로망을 자극하는 한 편의 영화 같다.


point #1

샌프란시스코의 상징
 


골든 게이트 Golden Gate

샌프란시스코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골든 게이트이다.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골든 게이트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로 여전히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다. 영화 <X맨 3>에서 마지막 초능력자들간의 전투신 배경으로 나오는 곳이 바로 이 골든 게이트이다.  

현수교 방식으로 세워진 골든 게이트는 바다 속에 박힌 교각 두 개와 그 위에 걸쳐진 케이블들, 차도가 다리를 구성하는 전부다. 물론 그 안에 기술적인 요소들이 복잡하게 들어 있겠지만 다리 외관은 단순함의 미학으로 마무리되어 있다. 현재까지도 다리 밑을 통과하지 못하는 배가 없다고 하니 기술적으로도 충분히 놀라움을 자아내게 한다. 

골든 게이트를 건너려면 차량으로는 약 5분, 도보로는 약 30~40분 정도 걸린다. 다리 위에는 자전거 전용 통로도 있어 자전거를 이용해 건너는 여행객들도 상당히 많이 눈에 띈다. 따뜻한 날씨에도 다리 부근은 늘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긴팔 웃옷을 하나 더 챙기는 것이 좋다. 

골든 게이트 양쪽편 모두에 주차장을 갖춘 전망대가 자리해 있지만 북동쪽 편인 마린 카운티(Marine County)쪽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훨씬 좋다. 알카트라즈 섬 또한 가깝게 잘 보인다. 특히 야간에 가면 조명을 밝혀 붉은 빛을 발하는 다리 모습과 그 너머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 야경까지 한눈에 담을 수 있다. 도보나 자전거를 이용해 다리를 건넌다면 포트 메이슨(Port Mason)에서 골든 게이트까지 이어져 있는 해변 산책로를 따라 다리 입구까지 이동하면 더욱 운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포트 메이슨에서 골든 게이트까지 도보로 약 40~50분 정도 걸린다.

Tour Tip 

해안 절벽 도로를 타고 간다면 늦은 오후에 출발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적어도 석양 전에 이 도로를 빠져나올 수 있도록 시간 계산을 잘 하도록 한다. 해가 북서쪽으로 지기 때문에 석양 중 이 구간은 지나간다면 태양빛을 거의 정면으로 받게 되어 운전이 상당히 힘들 뿐더러 해가 진 후 절벽 위나 숲 속에서의 야간 운전은 위험하다.


point #2

그림엽서에서 튀어나온 꽃길



롬바드 꽃길 Lombard Street Hill

언덕길이 많기로 유명한 샌프란시스코에서도 가장 유명한 골목길로 꼽히는 곳이 롬바드 꽃길이다. 러시안 힐(Russian Hill) 지역에서 가장 언덕에 위치한 롬바드 스트리트는 한눈에도 무척이나 독특하다. 단지 한 블록밖에 되지 않는 언덕진 경사길에 급커브가 수없이 만들어져 있는 것도 인상적이지만 커브 길을 제외한 거리 전체가 화단으로 구성되어 말 그대로 꽃길처럼 꾸며져 있다. 갖가지 꽃들로 가득찬 화단과 언덕 위 하늘을 배경으로 새하얗게 피어나는 뭉게구름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조화를 이뤄낸다. 사진을 찍으면 그대로 그림엽서가 될 것 같은 곳이다. 

언덕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일방 통행길은 늘 관광객들로 붐빈다. 혈기왕성한 젊은 관광객들 중에는 빠른 속도로 내려오다 가끔씩 사고(?)를 내는 이들도 있고, 간간이 차에서 내려 사진과 비디오를 찍느라 그 짧은 골목길에 정체가 일어나기도 한다. 보기보다 더 급하게 휘어진 커브길이기 때문에 운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롬바드 언덕 위쪽에 피셔맨즈 워프로 가는 케이블 카(Cable Car) 정거장이 위치해 있어 아래쪽에서 위쪽을 구경하며 올라간 후 전차를 타고 언덕 길을 내려가면 롬바드에서 바로 피셔맨즈 워프 코스로 이동할 수 있다. 특히 전차 바깥 부분에 매달리면 언덕길을 내려갈 때 스릴감도 있고 무척 재미있다. 롬바드 스트리트 부근을 주의깊게 살펴보면 한 가지 더 재밌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 지역만 차가 거리와 90° 각도로 맞춰서 주차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다른 어느 곳보다 언덕길 경사가 훨씬 심하기 때문이다.


point #3

샌프란시스코를 내 품 안에


코이트 타워 Coit Tower

코이트 타워는 샌프란시스코 전망을 한눈에 담기 좋은 곳으로 텔레그래프 언덕(Telegraph Hill) 위에 위치해 있다. 골든 게이트와 베이 브릿지(Bay Brigde), 알카트라즈 섬(Alcatraz Island), 고층 빌딩들이 들어선 다운타운 시내까지 샌프란시스코 전경을 360°로 돌아가면서 감상할 수 있다. 

코이트 타워에 올라서면 일단 탁 트인 바다 전망이 마음까지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 타워 주위를 돌면서 골든 게이트와 알카트라즈 섬, 트레저 아일랜드(Treasure Island), 베이 브릿지, 다운타운들을 차례로 볼 수 있다. 작은 부분까지 놓치고 싶지 않다면 따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로 올라가면 된다. 전망대에 오르면 투명 유리창을 통해 훨씬 넓은 지역까지 조망할 수 있다. 전망대에서 보면 수많은 언덕길로 이루어진 샌프란시스코의 독특한 모습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코이트 타워에서 롬바드 꽃길을 바라보면 굴곡진 바둑판 한 켠을 초록색으로 색칠해 놓은 것처럼 보인다. 타워 안을 장식하고 있는 예전 샌프란시스코의 도시 생활들을 묘사한 벽화들도 재미있는 구경거리. 전망탑 엘리베이터 이용권은 1층 기념품 숍에서 구입할 수 있다. 5달러 선


point #4

역사의 아이러니 속에 빠지다

알카트라즈 섬 투어 Alcatraz Island Tour

영화 <더 록>이나 <일급살인>의 배경이 된 곳이기도 한 알카트라즈 섬은 오래 전에 악명 높은 감옥이었던 곳으로 지금은 색다른 관광 명소로 많은 여행자들이 몰려드는 곳이다. 오래 전에 군 교도소로 전쟁 포로들을 수감했던 이곳은 탈출이 불가능한 천연 지형으로 후에 마피아나 흉악범들을 수감하는 감옥이 되었다. 유명한 마피아 두목인 ‘알카포네’가 이곳에서 몇년 수감생활을 했으며 공식적인 기록으로는 단 한 명도 이곳에서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현재는 감옥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지 않다. 대신 예전의 악명을 활용한 감옥 투어를 운영해 많은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투어에 참가하면 감옥 내부를 구경할 뿐 아니라 이곳에 얽힌 다양한 역사적인 이야기들도 들을 수 있다. 성수기에는 예약 없이는 이용이 어려울 정도라고 하니, 참으로 아이러니한 역사의 반전이 아닐 수 없다.

Tour Tip 

4가지 투어 프로그램이 있으며 오전 9시에 첫 크루즈가 출발해 오후 6시50분 마지막 나이트 투어(Night Tour)가 진행된다. 투어에 따라서 가격은 어른 기준, 24.50~56.50$ 선이다. 크루즈 예약은 웹사이트(www.alcatrazcruises.com)를 통해 할 수 있으며 알카트라즈 섬까지 가는 페리는 33번 부두에서 출발한다.


Driving in San Francisco

샌프란시스코에서 운전은 상당히 까다로운 편이다. 다른 도시와 달리 골목길과 일방통행(One Way) 도로가 많은 데다 좌회전 신호가 따로 없이 비보호로 이루어진 구역이 많아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길을 잃기 쉽다. 또한 도로 바닥에 ‘STOP’이라고 써 있는 곳에서는 신호에 관계 없이 일단 멈춰선 후 출발해야 한다. 거리마다 순찰 차량들이 많이 돌아다니기 때문에 요령을 피울 생각은 접는 게 좋다. 교통 법규가 무척 엄격하기 때문에 위반시 어김없이 티켓(Ticket)이 발부되며 벌금 또한 무척 높다. 운전시 국제운전면허증과 여권은 반드시 지참하도록 한다.

★ Rent-a-car Tip

알라모 렌터카를 이용하면 좀더 편리하게 서부 해안 도로 여행 코스를 꾸밀 수 있다. 렌터카를 예약할 때 편도 렌터를 신청하면 로스앤젤레스에서 렌터카를 대여해 여행을 마친 후 샌프란시스코 어느 지점에서든 반납할 수 있다. 또한 한국에서 미리 예약하고 떠나면 현지에서 대여하는 것보다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알라모 렌터카 한국 사무소 02-739-3110 www.alamo.co.kr


point #5

흥겨운 부둣가 분위기가 물씬


 피셔맨즈 워프 Fisherman’s Wharf

커다란 게 간판이 서 있는 피셔맨즈 워프(Fisherman’s Wharf)는 샌프란시스코 만(San Francisco Bay)과 제퍼슨 거리(Jefferson St.)가 닿아 있는 곳을 중심으로 형성된 상업 지구이다. 부둣가의 흥겨움이 더해져 늘 활기 넘치는 곳으로 많은 볼거리는 물론 맛있는 레스토랑들이 몰려 있기로도 유명하다.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을 밀랍 인형으로 전시해 놓은 왁스 뮤지엄(Wax Museum)과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Ripley’s Believe it or Not Museum), 해양 박물관(Submarine Museum), 수족관(Aquarium of the Bay) 등 볼거리들이 몰려 있으며 주변에 공원들도 많아 한적함과 분주함이 어우러진 부두 풍경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빅토리아 파크(Victoria Park) 내에는 케이블카 종착점이 있어 턴 테이블(Turntable)에서 운전수들이 수동으로 케이블카 방향을 돌려 트는 진풍경도 구경할 수 있다. 이 부근에는 호텔들을 비롯한 숙박업소들이 많이 있어 숙소를 이곳에 두고 도보로 걸어 다녀도 좋다.



1 경사와 커브, 그리고 아름다운 꽃길로 유명한 롬바드 꽃길 2 빅토리아 파크 안에는 케이블카의 종착점이 있어 운전수들이 턴 테이블 위의 케이블카를 수동으로 리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 3 코이트 타워의 전망대 4 코이트 타워 전망 내부에는 예전 샌프란시스코의 도시 생활상을 묘사한 벽화들이 있어 또다른 재미를 공한다 5 샌프란시스코 항만 풍경 6 케이블카 티켓 부스 7 알카트라즈 감옥 내부 8 알카트라스 섬 투어 중인 관광객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