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2월 -설 지나고 공휴일 보릿고개
[FORTUNE] 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2월 -설 지나고 공휴일 보릿고개
  • 트래비
  • 승인 2014.02.0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는 푹 쉬셨는지
5월까지 공휴일 없는 3개월.  
주말이라도 후회 없이 알차게. 
 

 
쥐띠 스트레스는 초기에 잡아야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다. 적당한 긴장을 넘어선 과한 스트레스가 쌓이면 결국 탈이 나게 마련이다. 단순하게 생각하고 머리보다 몸을 움직이는 것이 정신건강에도 좋고 효율적이다. 모임이 늘어나니 오라는 데도 많아지겠다.
여행 중 소중한 득템.
 
소띠 별볼일 없는 밸런타인데이
베푼 만큼 돌아온다. 아깝다 생각 말고 상대와 나누고 배려하면 머지않아 배가 되서 돌아오겠다. 밸런타인데이에 뭔가를 기대했다면 실망하기 쉽다. 어제와 다름없는 평범한 하루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 야근이라도 안하면 다행.
당일여행은 대중교통으로.
 
호랑이띠 첫인상을 경계하라
사람은 겉모습만 가지고 판단하면 안 된다. 특히 처음 보는 사람을 첫인상만 가지고 판단하면 큰코다칠 수 있다. 사람을 함부로 믿지 말고 성급한 결정이나 경솔한 행동은 피해야 한다. 시간을 두고 조금 천천히 가도 된다.
원조집 고집할 필요 없다.
 
토끼띠 저축하는 재미
갑자기 큰돈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소소하게 돈 모으는 재미를 느낄 수 있겠다. 이웃과 작은 다툼이 있을 수도 있는데 욱하지 말고 무시하는 것이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방법이다. 돌아보면 그리 중요한 일도 아니다.
기내식이 반갑다.
 
용띠 마음이 싱숭생숭
생각이 많다. 머리 싸매고 고민해도 뾰족한 답이 없을 때는 잠시 잊어버리는 것도 방법이다. 이성 문제라면 시간이 지날수록 유리하다. 다만, 원하는 걸 얻기 위해서는 버리는 것도 있어야 한다.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
헛걸음 조심.
 
뱀띠 미운 정도 정
조만간 어려운 결정을 해야 한다. 인정에 얽매이지 말고 수치와 객관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판단해야 하는데 자꾸 감정이 섞이니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 술 마실 일이 있을 땐 가급적 여러 사람과 어울리는 자리가 좋다.
여행 중 분실물 주의.
 
말띠 돌고 돌아 ‘돈’
버는 만큼 나가니 돈은 돌고 돌기 마련이라고 생각하는 편이 속 편하다. 남자보다는 여자와의 만남이 유익하고 뱀띠와는 소소한 마찰이 있을 수 있겠다. 지갑을 열 때는 정말 필요한 것인지 한 번 더 생각할 필요가 있다.
먹는 것이 남는 것.
 
양띠 기회가 곧 온다
새로운 시작보다는 지금 것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겠다. 서두르지 말고 찬찬히 상황을 살펴보는 편이 좋다. 평소 부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하는 사람과는 당분간 거리를 둬야 한다. 그리 오래지 않아 새로운 기회가 찾아온다.
기분 좋은 근교 드라이브.
 
원숭이띠 시간이 약이다
일도 많고 사방의 잔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급하게 서둘러도 크게 달라질 것은 없으니 당장은 시간을 가지고 처신해야 한다. 아랫사람과 충동할 때는 먼저 어색함을 풀어야 오래 가지 않는다. 공들여 온 다이어트가 허무하게 무너질 수 있다.
초행길 운전 조심.
 
닭띠 가끔은 ‘나를 따르라’
사공이 많으니 배가 산으로 간다. 신중한 것도 좋지만 결단을 내려야 할 때는 조금 과감해도 좋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모으다 허송세월하기 쉽다. 새 직장을 구하고 있다면 눈높이를 조금만 낮추면 좋은 소식을 접할 수 있다.  
여행은 조심조심.
 
개띠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마음이 아니라 표현이 필요한 시기다. 알아주길 바라지 말고 알 수 있도록 표시를 내야 한다. 잡은 물고기라고 너무 방치하면 도망칠 수도 있다. 마음을 편하게 먹으면 쇠약해졌던 몸은 다시 예전의 건강을 되찾는다. 
본전 뽑는 온천여행.
 
돼지띠 마지막 유혹과의 승부
지금껏 잘 참았는데 지금 포기하기는 아깝다. 작심삼일에 그치는 남들에 비하면 대단한 성과다. 스스로를 믿고 마지막 유혹을 견뎌 보자. 금전 문제는 냉정하게 처리하는 게 좋다. 쉽게 빌려주고 어렵게 받을 수 있다.
모처럼 홀가분한 여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