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UNE] 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3월-춘삼월 님은 언제나
[FORTUNE] 배추도사의 재미로 보는 3월-춘삼월 님은 언제나
  • 트래비
  • 승인 2014.02.2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이지만
바람은 아직 차고
새로 넘긴 달력은
요일 배치까지 똑같다.
2일 늘어난
2월을 사는 느낌.
 
쥐띠 가끔은 욕심도 필요하다
매사 중용이 능사는 아니다. 욕심이 화를 부를 수도 있지만 안전한 길만 가려고 해서는 답이 뻔하다. 누군가가 언젠가는 알아주겠지 하는 생각으로 소극적인 의사 표현을 하기보다는 원하는 바를 정확하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
상대방의 새로운 발견.
 
소띠 흥청망청할 때가 아니다
당장은 주머니 사정이 넉넉한 것 같지만 돈은 돌고 돈다. 곧 새로운 지출이 있을 수 있으니 자금 운영을 꼼꼼하게 할 필요가 있다. 건강에도 신경을 좀 써야겠다. 약속이 있다면 너무 늦게까지 머물지 말고 집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장거리 여행은 힘들다. 
 
호랑이띠 솔직한 태도가 득이 된다
지나친 겸손은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다. 좋으면 좋다 하고 기꺼이 받아들이는 솔직함이 빛을 발할 수 있다. 하는 일이 잘 안 풀린다고 너무 걱정할 필요 없다. 지금처럼 끝까지 밀고 나간다면 기대했던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오랜만의 가족 여행.
 
토끼띠 기대한 만큼 성과가 있다
이전의 궂은 일은 잊어도 좋겠다. 기대한 만큼 성과도 만족스럽다. 다만 새로운 일을 추진할 때는 한 박자 쉬었다 가자. 중요한 말을 해야 할 때도 시기를 잘 맞추면 더욱 효과가 좋다. 계획에 없던 술자리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겠다.
반가운 추억의 재회.
 
용띠 썸씽 타기 일보직전
나 좋다는 사람이 생기겠다. 어느 정도 호감이 가는 스타일이니 진지하게 생각해 봐도 좋겠다. 전문직 종사자라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일을 시도해도 나쁘지 않다. 말을 많이 하기보다 들어주는 역할이 빛을 발하는 시기다.
바다보다는 조용한 산.
 
뱀띠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근심
힘들다, 힘들다 하면 끝이 안 보인다. 쉽게 생각하고 맘이라도 편하게 먹어야 어려운 시기를 잘 넘길 수 있다. 금전과 관련된 고민은 곧 해결되겠지만 또 다른 걱정꺼리로 맘이 편하지는 않겠다. 친한 후배나 지인의 도움이 요긴하다.
재충전을 위한 짧은 사치.
 
말띠 내 마음은 흔들리는 갈대
이랬다, 저랬다 하루에도 마음이 골백번 변하겠다. 따지고 보면 대단한 결단을 내리는 것도 아닌데 매사에 확신이 서지 않고 쓸데없는 걱정만 태산이다. 혼자 고민하기보다 마음 터놓고 대화할 수 있는 상대를 찾아보자. 가족도 좋다.
예정된 일정의 취소.
 
양띠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세상사 항상 좋은 일만 생길 수는 없다. 마음 썼던 일이 수포로 돌아가도 너무 자책하거나 책임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 사소한 일에 신경 쓰지 말고 자신 있게 행동하면 나중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잠은 양보다 질이다.
갑작스런 1박2일.
 
원숭이띠 컨디션 난조
몸도 무겁고 머리도 개운하지가 않다.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으니 애꿎은 주위 사람에게 짜증을 부리기 쉽다. 처음 만나는 용띠나 말띠를 상대할 때는 오해가 생길 수도 있으니 말과 행동에 좀더 신경을 써야겠다. 
날씨가 돕는다.
 
닭띠 나를 위한 작은 사치
열심히 생활하는 당신. 가끔은 스스로에게도 선물이 필요하다. 평소 마음에 품었던 작은 소원 하나 정도는 눈 딱 감고 질러도 괜찮다. 겉보기에는 실속이 없어 보이지만, 길게 보면 이익이 된다. 남자의 지나친 친절은 피하는 것이 상책.
동에 번쩍 서에 번쩍.
 
개띠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하나를 버리면 둘이 들어오니 당분간 금전 문제로 고민하지 않아도 되겠다. 깊게 생각하고 고민한다고 달라질 것은 없으니 현실을 인정하고 그 안에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잠시 틈이 보이는 듯 했던 연인과는 더욱 애틋해지겠다.
방콕도 나쁘지 않다.
 
돼지띠 마지막 유혹과의 승부
괜히 피곤한 일에 휩싸일 필요 없다. 비밀은 만들지도 말고 알려고 할 필요도 없다.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이 잦아지니 도움을 줄 일도 받을 일도 많겠다. 열심히 벌고 적게 쓰니 마음이 부자다. 생각지도 않았던 반가운 소식을 기대해도 좋겠다.  
기대 이상의 드라이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