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kok 30 ③CULTURE
Bangkok 30 ③CULTURE
  • 트래비
  • 승인 2014.06.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LTURE
 
사진 왼편으로 타비부 갤러리의 전속 작가인 미얀마 출신의 아응 콰 테Aung Kyaw Htet의 작품이 보인다
 
C16 타비부 갤러리Thavibu Gallery
방콕에서 가장 성공한 상업 갤러리  
실롬 갤러리아 4층에 위치한 또 다른 아트 갤러리로 방콕에서 가장 성공한 상업 갤러리 중 한 곳으로 꼽힌다. 1998년 설립된 이래 타이와 미얀마, 베트남 작가 발굴과 전시에만 몰두해 왔으며 전속작가들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작가로 성장했다. 태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작가 와산 시티켓Vasan Sitthiket은 베니스 비엔날레에 초청된 타이 최초의 작가였으며 베트남 작가인 트루옹 탄Truong Tan은 올해 2월 구겐하임에서 아시아 작가로 전시를 가지기도 했다. 타비부 갤러리에는 유명작가들뿐 아니라 3개국의 더 많은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TYPE Gallery   실롬 | 433 Silom galleria 919/1 Silom Soi 9, Bangkok, Thailand   66 (0)2 266 5454   월~토요일 13:00~19:00, 일요일 휴무   카드 사용가능   www.thavibu.com
A★★☆☆  U★★★☆  P☆☆☆☆
 
 
맛과 분위기가 좋아 인기가 많은 짐톤슨 하우스 뮤지엄 내부의 레스토랑  
 

C17 짐톰슨 하우스 뮤지엄Jim Thompson House Museum
타이 실크의 대명사  
이곳은 짐톤슨 브랜드의 창시자인 짐 톰슨이 직접 설계하고 살았던 집을 박물관으로 개조한 곳으로 여섯 채의 티크목 가옥과 정원으로 꾸며져 있다. 침실, 거실, 부엌, 다이닝룸, 손님방, 서재 등으로 나뉘어 있는 집들의 내부에는 생전에 그가 모아 두었던 골동품과 도자기, 회화, 불상 등이 전시되어 있다. 박물관 내부는 개별적으로 관람할 수 없으며 영어, 불어, 일본어 등의 가이드 투어를 따라가야 한다. 짐톰슨 실크 매장과 타이 레스토랑도 있다.
TYPE Museum   시암 | 6/1 Soi Kasemsan 2, Rama 1 Road, Siam, Bangkok, Thailand   66 (0)2 216 7368  
 09:00~17:00, 무휴   카드 사용 가능  
 www.jimthompsonhouse.com
A★★★★  U★★★☆  P☆☆☆☆
 

아유타야에서 옮겨온 수안빠깟 궁전의 파빌리온  

C18 수안빠깟 궁전Suan Pakkad Palace
박물관이 된 궁전  
아눗싸와리 지역에 한적하게 자리한 수안빠깟 궁전은 라마 5세 왕의 손자인 춤봇Chumbot 왕자와 그의 왕비가 함께 살던 저택을 박물관으로 개조한 곳이다. 태국 전통 양식의 고풍스런 가옥 8채와 아름다운 정원이 조용히 여행자를 반긴다. 박물관 부지 안에는 17세기 아유타야 왕조의 사원에 있던 파빌리온을 옮겨 두었는데 황금으로 장식된 내부의 벽화가 매우 정교하고 아름답다. 춤봇 왕자가 사용하던 악기를 전시한 뮤직룸을 비롯해 조각, 도자기, 각종 보석을 전시한 공간도 있다.
TYPE Palace   아눗싸와리 | 352-354 Sri Ayudhaya Road, Ratchathewi, Bangkok, Thailand   66 (0)2 246 4934  
 09:00~16:00, 무휴  카드  사용 불가  
 www.suanpakkad.com
A★★★☆  U★★☆☆  P☆☆☆☆
 
더블유 티 에프 갤러리 & 바 1층에는 바가, 2층에는 전시를 볼 수 있는 갤러리가 있다 

C19 더블유 티 에프 갤러리 & 바WTF Gallery & Bar
방콕 예술가들의 아지트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크리스와 그의 아내이자 아트 큐레이터인 솜락씨가 함께 운영하는 갤러리 겸 바. 1층은 바로, 2층과 3층은 갤러리로 운영하는 이곳은 이미 방콕 예술가들의 아지트로 입소문난 곳이다. 베를린의 숨은 카페처럼 시크하고 근사한 분위기가 가득하다. 작가들 사이에서는 더블유 티 에프보다 ‘왓더퍽’ 갤러리로 더 친근하게 불리지만 WTF는 ‘Wonderful Thai Friendship’ ‘Wednesday Thursday Friday’ 등 다양한 의미로 변신하며 그 존재를 확장시키고 있다. 
TYPE Gallery   수쿰빗 | 7 Sukhumvit Soi 51, Bangkok, Thailand   66 (0)2 662 6246   화~일요일 18:00~01:00, 
월요일 휴무   카드 사용 불가   www.wtfbangkok.com
A★★☆☆  U★★★☆  P☆☆☆☆
 
 
마닛 작가의 사진 작품 시리즈에 계속 등장한 핑크맨. 핑크맨은 권력과 부와 모든 것을 차지하고자 하는 요즘 시대의 아시안 남자상을 풍자하고 있다
 
C20 카트만두 사진 갤러리Kathmandu Photo Gallery
갤러리로 변신한 소박한 공장  
갤러리라고 하기에는 너무 소박하여 자칫 지나칠 수 있지만 그만큼 편안하고 정겹다. 방콕에서는 유일한 사진 전문 갤러리로 통하는 유명한 곳이다. 보석 가공 공장으로 쓰이던 작은 건물을 개조해 아티스트 마닛 스리완치품Manit Sriwanichpoom이 2006년에 사진 갤러리로 오픈했다. 그의 사진작품을 비롯 세계 작가들의 사진과 작품집을 전시, 판매하고 있으며 신발을 벗고 올라가는 2층 전시실은 창문이 활짝 열려 있어 색다른 느낌을 준다. 마닛 작가의 사진에 등장하는 핑크맨을 찾으며 작품을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TYPE Gallery   실롬 | 87 Pan Road, Silom, Bangkok, Thailand   66 (0)2 234 6700   화~일요일 11:00~19:00, 
월요일 휴무  카드  사용 불가   www.kathmandu-bkk.com
A★★☆☆  U★★★☆  P☆☆☆☆
 
새벽 사원의 또다른 노을 풍경  

C21 왓아룬Wat Arun
아름다움을 위한 작은 수고로움  
왓아룬은 차오프라야강 건너편에 위치해 있어 티엔 선착장에서 왓아룬으로 가는 전용 보트를 타고 가야 한다. 가는 길이 다른 사원들보다는 번거롭지만 새벽 햇살을 받아 눈부시게 반짝이는 새벽사원의 아름다움은 말로 다 표현하기 어렵다. 18세기 말 톤부리 왕조의 탁신 왕이 왕실전용 사원으로 만든 곳으로 형형색색의 빛을 띄는 탑 ‘프랑phrang’이 특히 아름답다. 높이가 74m에 이르는 중앙의 탑은 계단을 따라 올라갈 수 있으며 전망대에서 바라다보는 차오프라야강과 그 너머의 왕궁 풍경이 압권이다. 
TYPE Temple   톤부리 | 158 Wang Doem Road, Wat Arun, Bangkok Yai, Bangkok, Thailand   66 (0)891-2978  
 08:00~17:30, 무휴   카드 사용 불가   www.watarun.net
A★★★★  U★★★☆  P☆☆☆☆
 
방콕의 열기를 아트로 식힐 수 있는 최적의 공간. 넘버원 갤러리 

C22 넘버원 갤러리Number.1 Gallery
사진작가를 발굴하는 갤러리  
실롬 갤러리아는 보석 전문 쇼핑몰로 이 건물의 4층에 아트 갤러리들이 모여 있다. 여행자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아 사람도 많지 않다. 여러 갤러리들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은 넘버원 갤러리와 타비부Thavibu 갤러리다. 2006년에 설립된 넘버원 갤러리는 타이 작가의 작품 발굴 및 전시에 집중하고 있으며 매달 새로운 전시를 이어 나가고 있다.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의 아트 페어에 참가하고 있으며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사진작가 발굴에도 열심이다. 홈페이지에서 전시 작가의 프로필과 작품을 상세히 살펴볼 수 있다. 
TYPE Gallery   실롬 | 401-402 Silom galleria 919/1 Silom Soi 9, Bangkok, Thailand   66 (0)2 630 2523   월~토요일 10:00~19:00, 일요일 휴무   카드  사용 가능  
 www.number1gallery.com
A★★☆☆  U★★★☆  P☆☆☆☆
 
AWARNESS ☆☆☆☆ UNIQUENESS ☆☆☆☆ PRICE ☆☆☆☆
 
에디터 트래비  글 Travie writer 이동미  사진 문유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