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성급 ‘퀸 엘리자베스호’ 여왕의 귀환
7성급 ‘퀸 엘리자베스호’ 여왕의 귀환
  • 손고은
  • 승인 2015.03.3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첫 기항 이어 다시 부산 찾아
-승객 1,873명 중 한국국적 승객 6명
 
여왕의 귀환이었다. 지난 21일, 바다 위의 여왕이라 일컬어지는 퀸 엘리자베스호가 부산을 다시 찾았다. 퀸 엘리자베스호는 175년 역사의 큐나드(Cunard) 사의 7성급 럭셔리 크루즈로 지난 2010년 10월 첫 취항했다.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에 의해 명명돼 그 상징적 의미가 크다. 이번 기항은 지난해 3월22일 부산에 첫 기항한 이래 두 번째 방문이다. 

퀸 엘리자베스 호는 지난 1월10일 런던 사우스햄프턴 항을 출발해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드니, 나가사키 등 각국의 대도시를 거쳐 부산 영도 국제크루즈 터미널에 입항했다. 총 9만900톤의 크루즈에는 31개국의 승객 1,873명과 약 50개국에서 온 960여 명의 승무원이 탑승해 세계일주 중이다. 보다 나은 서비스를 위해 객실 등급에 따라 4개의 레스토랑이 마련되어 있으며 카지노, 스파, 쇼핑센터, 수영장 등 각종 편의시설도 갖췄다. 

특히 이번 세계일주에는 한국 국적의 승객 6명이 탑승했다. 큐나드 사 관계자는 “한국에 거주하는 한국인은 아니지만, 그만큼 크루즈에 대한 한국 시장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국시장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퀸 엘리자베스호의 다음 목적지는 중국 상해다. 오는 5월10일 121일 간의 세계일주를 마치고 런던 사우스햄프턴 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부산 글·사진 = 손고은 기자 keoun@
- Copyrights ⓒ (주)여행신문 www.traveltimes.co.kr & 트래비 www.travi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