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으로 다시 태어난 ‘몽생미셸’
섬으로 다시 태어난 ‘몽생미셸’
  • 고서령
  • 승인 2015.05.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복구 프로젝트 마쳐

프랑스 몽생미셸(Mont-Saint-Michel)이 10년 동안의 복구공사 끝에 완전한 ‘섬’으로 다시 태어났다. 프랑스관광청은 몽생미셸이 밀물 계수가 최대치에 이르면 바닷물로 완전히 둘러싸여 육지로부터 단절되도록 복구하는 프로젝트가 마무리되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몽생미셸은 프랑스 노르망디와 브르타뉴 지역 사이에 위치한 바다 위의 수도원이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세계 곳곳에서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이번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몽생미셸은 밀물, 썰물에 따라 다른 풍경을 자아내는 관광지로 새롭게 거듭났다. 몽생미셸 입구까지는 자동차 통행이 허용되지 않으며 셔틀버스를 이용하거나 걸어서 접근해야 한다. discover-montsaintmichel.com
 
고서령 기자 
 
- Copyrights ⓒ (주)여행신문 www.traveltimes.co.kr & 트래비 www.travi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