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가까워진 에펠탑
더욱 가까워진 에펠탑
  • 김예지
  • 승인 2018.05.3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욱 가까워진 에펠탑
인천과 파리가 더 가까워졌다. 에어프랑스는 5월1일부터 10월27일까지 하계시즌에 맞춰 서울-파리 노선을 주 3회 추가했다. 이로써 에어프랑스를 이용할 경우 하루 최대 3편의 항공편을 선택할 수 있는 셈이다. 월·수·토요일 인천공항에서 오후 2시40분에 출발해 현지시각 오후 7시35분에 도착하며, 귀국편은 파리 샤를드골공항에서 현지시간 오후 6시45분에 출발해 다음날 오후 12시25분에 도착한다. www.airfrance.co.kr

 

이열치열, 여름 더위 잡는 방법
한여름 밤 무더위는 열로 다스려야 한다. 7월28일 오후 7시부터 여의도 한강공원 녹음수광장에서 ‘2018 한강나이트워크 42K’가 개최된다. 총 3개의 코스를 운동 수준에 따라 선택할 수 있어 남녀노소 참여가 가능하다. 도시 캠핑 콘셉트로 꾸며진 행사장에는 각종 이벤트 부스와 푸드 트럭이 준비될 예정이라고. 완보자들에게는 피로를 회복할 수 있는 요가 등 웰니스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참가비 42K 4만원, 25K 3만5,000원, 15K 3만원.

한 잔 가득, 뉴질랜드 와인
뉴질랜드 자연의 향취가 담긴 와인이 국내를 찾는다. 5월2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워터폴 가든, 6월2일 부산 아난티 코브에서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진행되며, 뉴질랜드 내 20여 곳이 넘는 포도밭에서 생산된 레드, 화이트 와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뉴질랜드 음식과 야외 바비큐도 제공한다. www.kiwichamber.com
 

프랑스 기차 여행의 정석
프랑스관광청이 <프랑스 기차 여행 가이드북> 2018년 개정판을 출간했다. 기차 여행객들을 위한 기차 패스, 탑승 방법, 좌석 예약 등의 실용정보와 축제, 미식, 쇼핑 등 주요 지역 관광안내사무소가 제공하는 최신 여행 콘텐츠들로 구성했다. 쇼몽 성 소유지, 발 토랑스, 낭트, 생 말로 등 새롭게 떠오르는 지역들도 다수 추가됐다. 프랑스관광청 공식 블로그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blog.naver.com/francois09

‘더 비스터 빌리지’로 불러 주세요
시크 아웃렛 쇼핑이 더 비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1월부터 적용된 새로운 이름을 홍보하기 위해 최근 주요 유럽 빌리지 4곳(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바르셀로나, 독일 뮌헨/프랑크푸르트,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한국인들이 특히 선호하는 더 비스타 빌리지 쇼핑 컬렉션은 유럽과 중국에 11개 빌리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명품 브랜드를 60% 이상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www.thebicestervillageshoppingcollection.com

코셔 푸드 맛있어요 
건국 70주년을 맞이해 이스라엘 대사관과 경제무역부에서 지난 5월14일 이스라엘의 음식을 소개하는 ‘테이스트 오브 이스라엘Taste of Israel’ 행사를 가졌다. 가회동의 한옥레스토랑 북스쿡스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방한한 요시 하노카Yosi Hanoka 셰프가 다양한 이스라엘 요리를 직접 조리하고 설명했다. 피타빵을 사용한 이스라엘식 샌드위치인 사비치, 병아리콩으로 만든 경단 튀김인 팔라펠 등 유대인의 음식문화를 담고 있는 코셔Kosher 푸드는 건강식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new.goisrael.com

브루나이 여행이 길어진다
로열브루나이항공이 기존 주 2회(목·일요일) 운항하던 인천-반다르세리베가완 노선을 8월21일부터 주 3회(화·목·일요일)로 증편한다. 기존에 3박 4일 혹은 4박 5일 스케줄로 한정됐던 브루나이 여행이 5박 6일 등 다양한 일정으로도 가능해졌단 말씀. 추가된 화요일 노선은 인천에서 밤 10시30분 출발해 다음날 새벽 3시5분에 반다르세리베가완에 도착하고, 돌아올 땐 오후 3시15분에 반다르세리베가완을 출발해 인천에 밤 9시35분 도착한다.

마일리지로 나 여기 앉을래
아시아나항공의 좌석 선택 서비스를 마일리지로 이용할 수 있다. A350 기종의 이코노미 좌석 이용객들은 노선에 따라 2,000~1만5,000마일을 공제하고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이용할 수 있다. 앞좌석 중 일부 선호 좌석을 지정해 이용할 수 있는 선호좌석서비스는 2,000~1만 마일리지를 공제한다. B747 항공기 운항 노선에서는 비즈니스 좌석을 구매하고 추가 마일리지를 쓰면 퍼스트 좌석을 이용할 수 있다. 

두바이 여행의 필수템
두바이관광청이 두바이 시내 전역의 명소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두바이 패스Dubai Pass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출시했다. 버즈 칼리파, 두바이 파크 & 리조트, IMG 어드벤처 월드 등 30개 이상의 주요 이벤트 및 체험시설을 즐길 수 있는 프리 페이드Pre-Paid 카드다. 7일 동안 3개의 어트랙션을 선택 이용하는 셀렉트 패키지(약 11만원), 3일 동안 제한 없이 이용하는 언리미티드 패키지(약 26만원)로 나뉜다. 
www.dubaipass.ae

우즈베키스탄에 갈 또 하나의 명분
올해 초 한국에 대한 비자면제 조치에 이은 호재다. 한국-우즈베키스탄 노선이 주 10회로 현재보다 주 2회 확대된다는 소식. 2015년 약 18만명으로 시작한 한국-우즈베키스탄 노선 이용객은 2017년 약 22만명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10.3% 증가했지만 운항편수가 제한돼 있고 목·토요일 항공편이 없어 일정에 제한이 있었다. “그동안 운항편수 증대에 소극적이었던 우즈베키스탄 항공당국을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라고 국토교통부는 밝혔다.
 

터키항공 타고 벨라루스로
터키항공이 5월부터 벨라루스 국적기인 벨라비아항공과 코드셰어(공동운항)를 시작했다. 이스탄불과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 노선의 코드셰어를 진행하고, 이스탄불과 벨라루스의 다른 지역을 잇는 노선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동유럽에 위치한 벨라루스는 서유럽과 러시아, 아시아를 연결하는 입지 조건을 갖고 있다. ‘유럽의 허파’라고 불릴 정도로 깨끗한 숲이 많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다양한 콘텐츠로도 알려져 있다. 

인증샷 찍으면 일본여행을 드려요
에어서울이 ‘색다른 일본여행 인증이벤트’로 일본 노선 무료 항공권을 증정한다. 도쿄, 오사카 등 에어서울의 일본 취항지 10개 도시에서 여행하는 순간을 에어서울 탑승권과 함께 찍어 참여하는 방식이다. SNS에 ‘#에어서울색다른일본여행’ 해시태그를 달아 업로드하면 응모할 수 있고, 당첨자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및 공식 SNS를 통해 7월12일 발표한다. 응모는 6월30일까지.  flyairseoul.com

이제 한국어로 편하게 물어요
터키항공이 한국어 콜센터를 개설했다. 예약 및 발권부터 운임 안내, 특별 기내식, 터키항공 마일리지 제도인 마일스 & 스마일스Miles & Smiles 등에 대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어 콜센터는 연중무휴로 매일 오전 10시부터 새벽 3시까지 운영되며, 향후에는 24시간 운영으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그동안 시차나 언어 때문에 망설였다면 이제 당당하게 물어 볼 수 있겠다. 우리말로. 
02 6022 4270

제주 렌터카 여기여기 모여라
제주에서 차를 빌리는 일이 보다 빠르고 간편해졌다. 고고씽렌트카, 평화렌트카, 땡큐렌트카 등 32개 제주 렌터카 업체가 연합한 ‘딱좋아렌트카’가 서비스를 시작했다. 경차부터 전기차, 수입차와 단체용 15인승 대형차까지 1만327대 이르는 다양한 차종을 제공한다. 차의 연식과 렌트카 업체, 차량 이용가능 연령 및 할인가 등의 주요 정보를 상품 첫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유모차 및 카시트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www.gogojejurent.com

타이완과 일본, 일석이조 항해
프린세스크루즈가 타이완과 일본을 한번에 여행할 수 있는 크루즈 상품을 출시했다. 한국 여행객들의 휴가 일정을 고려해 3박 4일 및 4박 5일 일정으로 구성했다. 7월까지는 최신 선박인 14만톤급 마제스틱호가 타이완의 타이베이를 모항으로 오키나와를 돌아보는 3박 4일 일정과 오키나와 및 이시가키를 기항하는 4박 5일 일정으로 운항한다. 7월부터는 7만톤급의 선프린세스호가 해당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princesscruises.co.kr
 

정리 천소현기자, 김예지 기자, 강화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