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푸꾸옥 리조트6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푸꾸옥 리조트6
  • 정영은
  • 승인 2019.06.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더록 빌라에서 인생 일몰을 만나다
온더록 빌라에서 인생 일몰을 만나다

●온전한 휴식을 드립니다
프리미어 레지던스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Premier Residences Phu Quoc Emerald Bay

새벽 5시, 알람 소리에 간신히 정신을 차렸다. 일출이 그렇게 아름답다는 직원의 한마디에 혹한 몸부림이었다. 겨우 눈을 뜨고 켐비치(Khem Beach)에 도착하니 어슴푸레 해가 뜨고 있었다. 이미 바다에 몸을 담근 어느 여행자의 모습에 햇살이 담기기 시작했다. 바다를 물들이고, 여행자를 물들이던 아침 햇살이 나의 발끝에 머물렀다. 따스했다. 그리고 고요했다. 일출의 여운을 안고 메르카토(Mercato)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뷔페 상차림으로 다양한 빵 종류부터 열대과일에 즉석 쌀국수, 오믈렛까지 식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베트남에서의 아침식사는 역시 쌀국수라며 한 그릇을 받아 왔다. 한 입 먹는 순간, 이럴 수가! 프리미어 레지던스는 일출 명당이요, 쌀국수 맛집이었다. 머무는 동안 아침은 늘 일출과 쌀국수로 시작되었다. 

켐비치까지 이어지는 프리미어 레지던스 수영장
켐비치까지 이어지는 프리미어 레지던스 수영장
여행의 안락함을 책임지는 킹베드
여행의 안락함을 책임지는 킹베드

푸꾸옥 남부에 위치한 프리미어 레지던스는 747개의 객실을 보유한 신규 리조트로, ‘온전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폭신한 매트리스가 있는 깔끔한 객실은 기본, 현지 식재료의 신선함이 혀끝을 채우는 클럽 하우스 요리는 미식을 책임지고, 체력단련실 내의 요가실에서는 마음의 허기를 달랠 수 있다. 그중 단연코 매력 일등은 캠비치로 이어지는 수영장이다. 햇살이 새겨진 파란 일렁거림 속에서 즐기는 워터 슬라이드에 이은 풀 바에서의 맥주 한 잔! 단짠단짠보다 매력적인 조합임이 분명하다.

스파 서비스를 즐기며 바라보는 따스한 일몰
스파 서비스를 즐기며 바라보는 따스한 일몰

홈페이지: www.premierresidence-phuquoc.com
전화: +84 297 392 7777
왓쓰리워즈: ///인솔.식비.활발한


●모든 즐거움이 한곳에
빈펄리조트 푸꾸옥 
Vinpearl Resort & Spa Phu Quoc

아침 오픈 시간에 맞춰 빈펄 랜드로 향했다. 놀이공원의 북적임이 싫어 이른 시간을 선택한 것이다. 그런데 도착하자마자 깨달았다. ‘기다림’과 ‘북적거림’이 없는 놀이공원, 줄 서기 없이 즐길 수 있는 놀이공원이라니! 혹시나 이용객이 없어 놀이기구를 운행 안 하면 어쩌지 싶었는데 다행히 두 명 이상이면 운행을 한다고 하니 마냥 즐기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아기자기한 아쿠아리움에, 무한 동전이 지급되는 오락실, 더위를 날려 줄 워터파크까지. 전세 낸 듯 빈펄 랜드를 즐기고 나니, 빈펄 사파리가 궁금해졌다.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빈펄 사파리는 남녀노소의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야생의 호랑이부터, 귀여운 오릭스 가족까지, 상상했던 규모를 훨씬 능가했다. 아기 원숭이의 재롱 섞인 매달림이 한낮의 더위까지 날려 버리니. 그저 신이 날 수밖에 없다.

더위를 한 방에 날려 줄 빈펄 랜드의 미끄럼틀
더위를 한 방에 날려 줄 빈펄 랜드의 미끄럼틀
동양에서 가장 큰 빈펄 사파리의 오릭스 가족
동양에서 가장 큰 빈펄 사파리의 오릭스 가족

빈펄리조트는 최상의 룸 컨디션을 뽐내는 다양한 타입의 객실과 부대시설로 가족단위 여행객에게는 물론 친구, 연인과의 여행에서도 만족감이 높은 리조트다. 처음 리조트에 들어서면 상큼한 웰컴 티가 맛있어 놀라고, 걸어서 다닐 수 없는 규모에 놀라게 된다. 그래서 리조트 내에서 이동할 때도 버기카는 필수. 한 가지 필수 템이 더 있다면 그건 바로 룸 키다. 처음 체크인시 사진촬영 후 지급되는 룸 키는 식사를 포함한 모든 부대시설 이용에 필요하니 주머니 속에 꼭 챙겨야 할 필수 아이템이다. 

귀여운 코끼리가 맞이해 주는 빈펄리조트
귀여운 코끼리가 맞이해 주는 빈펄리조트
파란 바람이 나풀거리는 프라이빗 비치
파란 바람이 나풀거리는 프라이빗 비치

홈페이지: www.vinpearl.com
전화: +84 297 355 0550
왓쓰리워즈: ///정전기.믿다.선반


●세련미가 넘치다
인터컨티넨탈 푸꾸옥 롱비치 리조트
Intercontinental Phu Quoc Long Beach Resort

단연코 푸꾸옥에서 가장 ‘세련미’ 넘치고 ‘감각적인’ 리조트다. 로비에 들어서면서부터 압도되는 인피니티풀에, 바다괴물 크라켄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된 루프톱 바, 고급스러움 속에 편안함을 녹여 낸 459개의 객실, 다양한 스타일로 미식을 책임지는 6개의 레스토랑, 호수 위 방갈로에서 누리는 스파 서비스,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키즈 프로그램까지 어느 하나 모자람이 없는 완벽한 리조트이다. 그중에서도 19층의 루프톱 바 ‘INK360’은 푸꾸옥의 낭만적인 밤을 맞이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쏟아지는 별빛 아래, 이탈리아 셰프의 시그니처 칵테일 한 잔. 누구도 거부하지 못할 낭만적인 유혹이다.

방갈로 모양의 스파
방갈로 모양의 스파

홈페이지: www.phuquoc.intercontinental.com
전화: +84 297 397 8888
왓쓰리워즈: ///맡기다.이등.빙수


●깔끔한 휴식 
노보텔 푸꾸옥 리조트 
Novotel Phu Quoc Resort

군더더기가 없다는 표현이 가장 잘 어울리는 리조트다. 총 8개의 다양한 객실 타입을 가지고 있어, 가족 단위 여행객도 이용에 불편함이 없다. 깔끔함이 묻어나는 객실은 5성급 리조트답게 최고의 룸 컨디션을 유지한다. 게다가 푸꾸옥에서 인기 있는 한식당 ‘식객’과 ‘반얀트리 스파(Banyantree spa)’가 있는 소나씨 쇼핑센터(Sonasea Shopping Center)까지 걸어갈 수 있어 가볍게 리조트를 벗어나 쇼핑과 식사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공항과 즈엉동 야시장까지 무료 셔틀이 운영되는데, 선착순 탑승이니 이용 시간을 체크 후 조금 일찍 나가는 것을 추천한다.

노보텔 푸꾸옥 리조트 전경
노보텔 푸꾸옥 리조트 전경

홈페이지: www.novotelphuquoc.com
전화: +84 297 626 0999
왓쓰리워즈: ///직무.입문.면제


●베트남에서 만나는 태국 
두짓 프린세스 문라이즈 비치 리조트
Dusit Princess Moonrise Beach Resort

“싸와디캅” 베트남에서 듣는 태국 인사라니 신선하다. 두짓 프린세스 문라이즈 비치 리조트는 태국계 기업이 운영하여, 푸꾸옥에서 태국 음식을 맛보고, 전통 마사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리조트이다. 공항과 즈엉동 시장에서 가까워 이동이 편리하고, 푸꾸옥의 서쪽 해안에 위치하여 아름다운 일몰을 보기에도 유리하다. 로비부터 객실까지 초록 포인트가 돋보이는 감각적인 인테리어는 투숙객의 마음을 한결 편안하게 보듬어 준다. 가장 높은 인기 스폿은 바다와 맞붙어 있는 착각을 일으키는 메인 수영장! 32℃ 더위를 날려 버리는 신나는 물놀이에, 인스타그래머블 감성 사진은 덤으로 얻을 수 있다.

뜨거운 햇살이 일렁이는 메인 수영장
뜨거운 햇살이 일렁이는 메인 수영장

홈페이지: www.dusit.com
전화: +84 297 626 6688
왓쓰리워즈: ///그래프.가루.누구도

 

●해변 위 당신의 집
솔비치 하우스 푸꾸옥
Sol Beach House Phu Quoc

뜨엉해변(Truong Beach)에 위치한 솔비치 하우스 푸꾸옥은 ‘해변 위 당신의 집’이라는 의미에 걸맞게 친근하고 편안한 분위기로 여행객을 맞이한다. 리조트 곳곳에서 보이는 야자수는 휴양지 기분을 내기에 충분하고, 밝고 깔끔한 객실에서는 하늘색 스트라이프 의자가 편안함을 책임진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수영장에는 선베드와는 다른 묘미의 발리 베드가 준비되어 있는데, 대나무 가림막으로 더욱더 아늑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전용 해변에서는 카약과 서핑보드도 무료로 대여가 가능하니 액티비티의 즐거움도 놓치지 말자! 

프라이빗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발리 베드
프라이빗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발리 베드

홈페이지: www.melia.com
전화: +84 297 386 9999
왓쓰리워즈: ///요양.온돌.환상적

 

글·사진 정영은  에디터 천소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