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렁슬렁 걷고 싶은 날, 성미산 동네길
슬렁슬렁 걷고 싶은 날, 성미산 동네길
  • 김예지 기자
  • 승인 2020.10.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책이 필요한 날, 성미산에 오른다. 마포 성산동 지명의 유래가 된 성미산(성산)은 해발 66m 높이로 나지막해 가볍게 오르내리기에 딱 적당하다. 성산근린공원에서 잠시 쉬었다가 내려오면,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즐길 거리를 찾을 차례. 편안한 분위기의 아담한 카페, 서울의 3대 빵집이라 불리는 유명 빵집, 특색 있는 서점 등 성산 주변에는 소소한 재미들이 꽤 포진해 있다. 화려한 랜드마크보다는 나만의 아지트를 소중히 여기고, 한적한 골목길에서도 의미를 찾을 줄 아는. 그런 당신에게 성미산 동네길이 답이다.

▶성미산 동네길
Seongmisan neighborhood road

추천코스│마포구청 3번 출구-먼스스컬프쳐-마포중앙도서관-성산근린공원-리치몬드과자점 성산본점-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최규하 대통령 가옥-비트로드-당인리 책발전소-망원역 1번 출구
거리│약 3.5km  
소요시간│ 약 1시간 

아지트 같은 먼스스컬프쳐
아지트 같은 먼스스컬프쳐
벽 곳곳에 걸린 작품
벽 곳곳에 걸린 작품

●영감이 필요할 때
먼스스컬프쳐

성산동 주택가 골목에 오롯이 자리 잡은 카페 겸 아틀리에.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보통의 카페와는 다름이 느껴진다. 먼스스컬프쳐는 함미나 회화 작가가 작업실로 사용하는 공간이다. 벽 곳곳에 걸린 작품들, CD, 책들이 그녀의 취향을 그대로 보여 준다. 즉 작은 갤러리와 같으니, 한바탕 수다를 떨기보다는 조용하게 책을 읽기에 좋은 공간. 잔잔하게 선곡한 음악을 그저 듣고 있는 것만으로 왠지 위로가 된다. 커피를 비롯한 음료와 디저트도 두루 만족스럽다.

주소: 서울 마포구 성산로2길 21-31
운영시간: 월~토요일 12:00~20:00, 일요일 휴무
전화: 0507 1303 9841

쉬어 가기도 좋은 성산근린공원
쉬어 가기도 좋은 성산근린공원

●성미산 한 바퀴
성산근린공원

‘성미’의 정확한 한자 명칭은 성산(城山). 성산동의 지명도 여기서 유래되었다. 100m가 채 되지 않는 완만한 높이의 성산은 주민들의 쉼터 및 산책코스로 인기가 높다. 과거 성산2동까지 뻗어 있었던 성산은 일제시대 당시 개발로 인해 지금의 성산1동에 일부만 남았고 그곳에 공원이 조성됐다. 둘레길, 운동기구, 휴식공간 등이 잘 갖춰진 성산근린공원은 언제 가도 산책코스로 손색이 없다.

주소: 서울 마포구 성산동

다양한 빵 종류를 선보이는 리치몬드과자점
다양한 빵 종류를 선보이는 리치몬드과자점

●명장의 품격
리치몬드과자점 성산 본점

빵 마니아들의 필수 빵지순례 코스다. 1979년 문을 연 이후 40년 넘게 꾸준히 사랑받아 온 리치몬드과자점은 서울 대표 빵집으로 늘 꼽힌다. 리치몬드과자점을 창업한 권상범 명장은 서울 나폴레옹과자점에서 경험을 쌓고, 일본에서 연수를 마친 후 독립했다고. 대표 메뉴인 밤식빵을 비롯해 건강 호밀빵, 케이크, 샌드위치 등 다양한 레시피를 시도하며 성산을 본점으로 홍대, 여의도 등에 지점을 넓혔다. 특히 리치몬드과자점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밤식빵을 선보인 곳으로 유명하다. 식빵 안에 공주밤이 알차게 들어 있는 밤식빵뿐 아니라 통밤과 밤 앙금으로 채운 밤파이 역시 인기다. 

주소: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86
영업시간: 매일 08:00~22:00, 화요일 휴무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단축 영업 중. 음료 주문 마감 20:30, 홀 영업 마감 21:00, 매장 운영 08:00~21:30
전화: 02 325 0222
홈페이지: www.richemont.co.kr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앞 벽에 붙은 추모의 메모들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앞 벽에 붙은 추모의 메모들

●기억해야 할 이야기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된 정보와 역사를 담고 있다.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은 전시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고 전쟁과 여성폭력이 없는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로 2012년 5월5일 개관했다. 자유롭게 관람해도 좋지만, 전시 흐름을 가장 효과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박물관에서 추천하는 동선은 지하, 2층, 1층 순이다. 단순 시각 자료를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부자의벽’, ‘추모관’, ‘기획전시관’ 등을 통해 공감각적인 전시를 선보인다. 관람료는 박물관 운영 및 위안부 문제 해결, 전시여성 폭력 중단을 위한 활동에 쓰이고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1길 20  
운영시간: 화~토요일 11:00~18:00, 월~일요일 휴관
입장료: 일반 3,000원, 청소년 2,000원,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 및 65세 이상 1,000원
전화: 02 392 5252
홈페이지: www.womenandwarmuseum.net

최규하 대통령 가옥 외관
최규하 대통령 가옥 외관

●한 사람의 박물관
최규하 대통령 가옥


최규하 대통령 가옥은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413호로 지정됐다. 최규하 전(前) 대통령이 직접 짓고 살았던 사저로, 지금은 서울시가 소유 및 관리하고 있다. 지하 1층과 지상 2층으로 이루어진 가옥 안에는 최규하 대통령과 그의 가족들이 사용했던 생활용품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1976년부터 국무총리로 활동한 최규하 대통령은 1979년 박정희 대통령 사망 후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행하다가 1979년 대통령으로 선출됐으나 1980년 대통령직에서 물러났다. 서교동 가옥에서는 1976년 국무총리로 부임하기 전까지, 그리고 1980년부터 2006년 그가 서거하기 전까지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5길 10
운영시간: 화~일요일 10:00~18:00, 매주 월요일·1월 1일 휴관
관람료: 무료,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 혹은 현장접수 

K-POP의 현재를 바로 알 수 있는 비트로드
K-POP의 현재를 바로 알 수 있는 비트로드

●요즘 누가 핫해?
비트로드


길 한가운데서 신나는 아이돌 음악이 흘러나온다. K-POP 정식 음반 및 MD상품을 판매하는 비트로드(BEATROAD)는 아이돌 팬이라면 한 번쯤 들러 볼 만한 곳이다. 단순히 판매 기능 그 이상의 연결고리 역할도 겸하고 있다. 종종 팬 사인회, 아이돌과 함께하는 영상통화 이벤트, 소규모 라이브 공연 및 소통을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스토어도 운영 중이다.
 
주소: 서울 마포구 동교로 107
운영시간: 월~일요일 11:30~20:30, 설, 추석 연휴 휴무 *코로나19로 인해 단축 영업 중. 월~금요일 10:00~19:00, 토~일요일 휴무
전화: 070 4205 9040
홈페이지: beatroad.co.kr

따뜻한 느낌을 주는 공간, 당인리 책발전소
따뜻한 느낌을 주는 공간, 당인리 책발전소

●따스한 큐레이션
당인리 책발전소


아나운서 오상진과 김소영 부부가 운영하는 책방 겸 카페. 1층은 서점, 2층은 카페로 운영되고 있고 3층은 아직 오픈 전이다. 분야별로 책을 분류해 놓은 대형 서점과는 달리, 큐레이팅이 아주 ‘사적’이다. 이미 잘 팔리는 베스트셀러 순이 아닌, 주인장 부부가 정말 좋아하고 소개하고 싶은 책 위주로 진열해 놓았다. 진열대 사이사이 직접 손글씨로 쓴 소개 글귀, 감상평에서 따뜻함이 느껴진다. 2층 카페에 구비된 책은 음료를 마시며 자유롭게 볼 수 있는 열람용이다.  

주소: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10-8
운영시간: 매일 10:00~22:00

 

글·사진 김예지 기자
취재협조 마포구청 www.mapo.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