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강소성 옌청 - 끝없는 습지가 아름다운 소금도시
중국 강소성 옌청 - 끝없는 습지가 아름다운 소금도시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한 비행기는 잠깐 사이에 옌청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지도를 보니 제주도와 비슷한 위도다. 과거 소금 생산과 유통으로 많은 부를 축적한 소금의 도시 옌청은 지금은 공업도시로 변신 중이다. 이미 한국의 현대기아자동차 1공장과 협력업체들이 진출해 있기도 하다.


활기찬 사람들, 잘 정비된 도로, 높게 올라간 빌딩 숲, 화려한 간판이 중국의 여느 도시보다 빠르게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옌청의 백미는 잘 보존되어 있는 엄청난 규모의 해안 습지다. 유네스코 생태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습지에는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를 비롯해서 미록 국가자연보호구와 대종호 등 많은 볼거리가 있다.


 
소금 도시에서 공업 도시로 거듭나다

 

옌청(염성, 鹽城)은 중국 동부 강소성의 중심에 있는 습지의 도시다. 대풍시와 동태시, 7개의 군을 거느린 큰 도시로 관할행정인구는 815만이다. 이 중 60만 명이 시내에 거주하고 있다. 2,100년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곳으로 <수호전>의 작가 시내암의 고향이기도 하다. 지금은 해안으로부터 40km나 떨어져 있지만, 옛날에는 바다와 인접하여 소금 생산과 유통으로 엄청난 부를 축적했던 곳이다. ‘염성(鹽城)’이란 말 그대로 소금의 도시다. 과거에는 천일제염 방식으로 소금을 생산했으나 1958년부터는 소금 공장에서 대량 생산하고 있다. 그랬던 옌청이 지금은 한국의 현대기아자동차와 협력업체들이 진출해 있는 공업도시로 변신하고 있다. 한국의 기아자동차 제2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전세기를 띄우고, 도로포장은 물론 갯벌 위로 10km나 다리를 놓아 만든 대풍항구가 10월 중에 개항한다. 또한 연간 생산 30만대 규모의 기아자동차 제2공장 기공식도 곧 있을 예정이다. 이를 보면 개발에 대한 열정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되고도 남는다.

 

 ⓒ 트래비

 

1. 수많은 수로, 습지와 평원의 도시 옌청. 그 호수에 해가 지고 있다.

2. 인공적으로 단정학을 사육하여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3. 거미줄처럼 연결된 수로

4. 수백마리의 사슴이 살고 있는 미록 국가자연보호구  

 

 

습지 생태계의 보고(寶庫),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

 

옌청에는 엄청난 규모의 해안 습지가 잘 보존되어 있다. 중국의 동쪽 해안선을 따라 남북으로 582km의 길이에 683만무(畝.1무=30평)의 엄청난 크기의 갯벌을 가지고 있다. 아시아 최대로 가히 동방 최대의 습지 도시라 할 만하다.


오전에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에 들렸다. 새 중에서 가장 품격이 높다 하여 일품조(一品鳥)라 불리는 단정학(丹頂鶴)은 우리가 알고 있는 학 또는 두루미를 말한다. 정수리 부분이 붉은 모자를 쓴 듯 붉어 단정학이라 한다.


시내를 출발하여 수로와 습지 사이로 보이는 목화와 땅콩밭 지나 동쪽으로 40여 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1시간 정도 달리니 우리나라 국립공원격인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가 나타난다. 끝없이 펼쳐진 습지에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단정학을 비롯 철새들을 조망할 수 있는 망학정(望鶴亭). 그 옆 탐방로를 따라 단정학 사육장으로 향한다. 사육장 근처에는 송아지만한 단정학이 사람들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어슬렁거리며 놀고 있다.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는 매년 약 300만 마리의 철새들이 거쳐가는 곳이다. 이 중 단정학 1,000여 마리, 50만 마리의 철새들이 이곳에서 겨울을 난다. 이곳에 야생 단정학이 날아드는 시기는 10월초부터 이듬해 3월말까지. 야생의 단정학은 예민하여 사람의 접근을 허락하지 않지만, 이곳에서 사육된 단정학은 사람들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다. 관람객들은 단정학과 함께 놀며 사진도 찍고 가까이서 관찰할 수도 있다. 사육사의 신호에 힘차게 비상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한다. 언제 방문하더라도 단정학의 아름다운 자태와 비행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이 단정학을 관찰하고 촬영하기에 가장 좋은 때는 1월이라고 한다.


이곳에는 ‘두루미 소녀’에 얽힌 슬픈 이야기가 있다. 1987년 단정학 국가자연보호구가 내몽골 호름베아에서 단정학 두 마리를 기증받았다. 한 마리는 ‘이명’, 다른 한 마리는 ‘목인’이란 이름을 붙여주었다고 한다. 17살의 서수연이라는 소녀가 이 단정학들을 기르게 되었는데, 어느 날 야성이 강한 이명이가 목욕시키던 중 날아가 버렸다. 사방으로 찾으러 다니다가 마침내 밤 11시경이 되서야 이명이를 찾아왔는데 이번엔 목임이가 날아가 버렸다. 이튿날 오후 5시경에 강에서 목임의 소리를 들은 소녀는 강에 뛰어들었고 강 한복판까지 헤엄쳐 갔으나 기력이 떨어져 그만 목숨을 잃고 말았다고 한다. 이후 두루미 소녀를 기리기 위해 동상을 만들어 추모했고, 사람들은 그녀가 단정학의 신이 되었을 거라 믿고 있다고.

 

사슴의 천국, 미록 국가자연보호구

 

메타세콰이어가 울창한 길을 달려 시내에서 남동쪽으로 50km 떨어진 곳에 있는 미록(?鹿) 국가자연보호구역으로 향한다. 입구에 들어서자 하늘을 찌를 듯한 메타세콰이어 숲속에 잘 정비된 공원이 있다. 이곳에 서식하는 야생꿩, 토끼, 민물고기 요리로 점심을 하고 전동식 미니열차를 타고 보호구를 돌아본다.


여기 보호구에 있는 사슴은, 몸통은 당나귀, 발굽은 소, 머리는 말, 뿔은 사슴과 비슷하여 사불상이라 부른다. 꼬리는 일반 사슴보다 길고 술이 달려 있으며, 시속 75km로 질주할 수 있다. 뿔은 수컷에게만 있으며 치열한 왕위 쟁탈전을 벌여 왕이 된 미록이 모든 암컷을 차지한다. 발굽은 늪지를 걸어다니기에 알맞게 넓고 튼튼하게 발달되어 있어 야생 상태에서는 습지에 서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 보호되고 있는 미록은 1983년 영국에서 39마리를 도입하여 현재 300여 마리로 늘어났다고 한다. 야생의 미록은 1900년대에 이미 멸종되었는데, 그 이전에 유럽, 아메리카, 중국, 일본, 한국 등 각지의 동물원으로 보내져 현재 전세계에서 1,000마리 정도가 사육되고 있다. 끝없이 이어지는 미루나무 숲속에 미록의 먹이가 되는 초지가 형성되어 있다. 곳곳에 작은 호수가 있어 미록이 살기에 최적의 조건이다.


안내원의 설명을 듣는 사이 미니열차는 숲을 지나 미록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는 초원지대에서 잠시 멈춘다. 저 멀리 수십 마리의 사슴들이 놀고 있다. 엄청난 크기의 뿔을 자랑하는 사슴왕은 당당하게 우리를 쳐다본다. 사람들은 조용한 탄성을 지르며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좀더 가까이서 미록을 관찰하였으면 하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15층 높이의 전망탑에 오른다. 한 층 한 층 힘겹게 오르지만 오를 때마다 펼쳐지는 초원과 숲의 장관이 이를 보상해 주고도 남는다.

 

 ⓒ 트래비

 

1. 작은 전동차를 이용해 미록 국자자연보호구를 둘러본다.

2. 대종호에서 자라는 갈대로 만든 배

3. 염성 시내

4. 미록 국가자연보호구

 

민물가재로 유명한 대종호

 

옌청은 끝없이 이어지는 습지의 도시다. 거미줄처럼 수로가 펼쳐져 있고 호수가 곳곳에 있다. 오후에는 최고의 수질로 옌청의 상수원 역할을 톡톡히 해 내고 있는 대종호를 둘어보는 일정이다. 이 호수는 옌청시내에서 남서쪽으로 50km, 버스로 1시간 거리에 있다. 동서 9km, 남북으로 6km로 강소성 북부에서 가장 큰 습지 호수다. 물이 맑고 깨끗해 민물참게와 민물가재(小龍蝦, 샤오롱샤) 그리고 수십 종의 민물고기가 서식한다. 저녁식사에 이곳에서 잡은 가재요리가 나왔는데, 그 맛이 일품이었다.


평균수심 1.5m의 깊지 않은 호수 곳곳에 꽃을 피운 갈대밭이 있고, 물 안팎엔 수련, 부레옥잠을 비롯한 다양한 수생식물이 살고 있다. 이들의 정화작용으로 늘 깨끗한 수질을 유지되는 것이리라. 다양한 수서생물들과 이들을 먹이로 하는 새들이 꾸리고 있는 또 하나의 천국이다.


늦은 오후 대종호 유람구에 들어서자 갈대로 만든 커다란 배가 유독 인상적이다. 항일전쟁 당시 중국 공산당의 주력군이였던 신사군(新四軍, New Fourth Army)의 전투 장면을 담은 공연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엄청난 크기의 호수라 전동미니열차로 돌아본다. 안내원의 설명을 들으며 호숫가를 한바퀴 돌고 이번엔 작은 배로 갈대밭 사이에 형성된 미로로 들어선다. 사람의 인기척에 놀란 새들이 비상한다. 이 미로는 3개의 출입구가 있는데 안으로 들어서면 66개의 미로가 그림처럼 얽혀 있다. 행여 길을 못 찾는 배를 위해 건너편 높은 탑에서 길을 알려 준다고 한다.


이제 막 비상하는 새들처럼 개발의 열기가 후끈한 동방의 습지 도시 옌청. 옌청은 끝없이 펼쳐진 해안 습지가 압권이며 사람들은 밝고 친절하며 활기차다. 개발의 열기에 천혜의 해안 습지가 오염되지나 않을까 한편으로 걱정이 앞선다. 옌청이 가지고 있는 천혜의 자연 속에는 또한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가고 있다. 봄에는 노란 유채가 그림같이 펼쳐지고, 여름엔 푸른 초원이, 가을엔 기막힌 맛을 자랑하는 민물참게가 있으며 겨울에는 장수와 지조를 상징하는 단정학이 우리를 반겨 준다. 그곳에 다시 한번 가고 싶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