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몰 김봉훈 대표이사 - 사람이 행복해지는 여행을 위하여
투어몰 김봉훈 대표이사 - 사람이 행복해지는 여행을 위하여
  • 트래비
  • 승인 200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행복해지는 여행을 위하여
고객에 올인하는 한 불황은 없다


구리빛의 얼굴색이 보기 좋은 투어몰의 김봉훈 대표이사가 활짝 웃으면서 기자를 반겼다. 출장을 가면 그냥 업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캠코더와 카메라를 들고 이곳저곳을 둘러보는 덕에 얼굴이 늘 그렇단다. 투어몰의 홈페이지에서는 김봉훈 대표이사가 직접 촬영한 영상들을 확인할 수 있다. 업무차 출장을 가건 여행을 가건 틈만 나면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체험하고 무언가 재미있는 것이 없나 꼼꼼히 살피는 것이 그만의 여행 스타일이다.

여행의 매력이 뭐냐는 질문에 “아직까지는 코끼리 다리 만지는 느낌이다” 라는 독특한 대답이다. 여행은 세상에 대한 끝없는 탐구이기 때문에 모르는 것들을 알아 가면서 얻는 보람이 계속돼 지루하지 않고 새로운 느낌에 늘 샘솟기 때문이란다. 더불어 여행사 일이라는 것이 사람들과 어울리고 함께하는 일이라 감성이 살아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어떤 여행을 만들어 가고 싶은지 묻자 이런 이야기를 들려줬다.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온 캐나다의 갑부 부부를 만난 적이 있는데, 우리나라를 보름 정도 여행한 이들에게 어디가 가장 인상적이었는지를 물었다고 한다. 이 부부로부터, 뜻밖에도 강원도 홍천의 한 재래시장이 가장 가슴 속에 남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많은 이들이 해외로 발길을 돌리는 상황이지만 “우리나라 곳곳의 아름답고 매력 있는 곳들이야말로 꼭 가봐야 하는 곳들이다. 인위적으로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기존에 갖고 있는 자연유산이나 우리네 옛 모습이 살아 숨쉬는 것들에 주목해야 한다” 라며 강한 소신을 펼쳐 보인다.


또한 그저 수박 겉핥기식의 여행이 아닌 체험과 테마가 있는 여행을 만들어 가고 싶다는 그는 그래서 ‘작가 최인호와 떠나는 일본역사 기행’이나 ‘피렌체로 떠나는 영화기행’, 그리고 자유여행 브랜드인 ‘짐싸’와 같은 상품들을 탄생시켰다.


이러한 것들의 배경에는 언제나 ‘고객’이 제일이라는 신념이 뒷받침돼 있다. 팀장과 대리점들을 대상으로 테마카페 ‘민들레 영토’의 지승룡 사장과 함께 세미나를 했는데 그곳에서 들은 “고객들에게 올인하는 한 불황은 없다”라는 말은 그에게 있어 또 하나의 신념과도 같은 말이 됐다. 지금까지도 물론이거니와 앞으로의 사업전개에 있어서도 고객이 제일이라는 원칙은 놓치지 않을 작정이라고 한다.

특이하게도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는 캄보디아 씨엠립 인근의 어느 작은 선착장이라고 구체적인 장소까지 거명했다. 행사가 있어 방문했다가, 끝난 이후 혼자서 여행을 하다가 본 선착장 인근의 작은 오두막집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 모습이 그렇게 행복해 보일 수 없었다고. 물질적으로 풍요로워졌지만 이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역시 물질만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여행사의 대표이사로 일하는 지금도 그는 사람들이 행복하기를 바라며 여행상품을 만들어 내고 있다.

그러기 위해 단순히 방문과 둘러보는 여행이 아니라 여행지를 깊이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여행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자신이 느꼈던 그런 행복을 고객들에게도 전해 주고 싶은 욕구가 그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다. 최근 여행전문가를 영입해 상품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앞으로의 전망과 비전에 대해 물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신뢰할 수 있는 여행사가 곧 직원들에게도 믿음을 얻는 회사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최고의 여행사가 되고 싶다고 한다. 이를 위해 직원들의 단결과 화합을 이뤄내고자 하며, 교육팀을 통해 직원교육을 실시하고 동시에 고객상담팀을 운영해 질적, 양적 만족을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고객에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자 인터넷 여행정보 매거진 <폴라리스(Polaris)>를 2002년 창립해 꾸준히 발간해 오고 있다. 고객들이 원하는 바를 정확히 읽어낼 수 있는 여행사가 되고자 하는 것이 투어몰의 가장 큰 목표이기도 하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