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탐험 20탄 방콕 Ⅰ④ “방콕이 좋다! 마사지가 좋다!”
도시탐험 20탄 방콕 Ⅰ④ “방콕이 좋다! 마사지가 좋다!”
  • 트래비
  • 승인 2007.04.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사지 천국, 방콕
“방콕이 좋다! 마사지가 좋다!”


ⓒ트래비

"가격 Good! 분위기 Good! 마사지 Good!"

리경과 수민은 마사지숍 피말라이(pimmalai) 발견을 일컬어 이번 방콕 여행의 쾌거 중 쾌거라고 말했다. 철저한 방콕 여행 준비를 해 온 그녀들의 리스트에는 이리저리 조사해온 마사지 숍만도 여러 개. 그중에는 피말라이는 없었다.
 
피말라이를 발견한 것은 정말 우연이었다. 예상에 없던 짐 톰슨 아울렛으로 향하던 길, 길거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피말라이. 어디에도 소개된 적이 없었던 곳이지만 그곳을 보는 순간 왠지 가봐야겠다는 느낌이 강하게 일었단다. 

짐 톰슨 아울렛에서 쇼핑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리경과 수민은 BTS 역까지 갔다가 다시 피말라이를 찾아 길을 되돌아오는 노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그리고 피말라이는 그들의 노고를 몇 배로 보상해줬다.

여행객들에게 알려진 지역이 아니었으므로 번잡하지도 분주하지도 않았다. 현지인들이 주로 찾을 듯한 이곳은 깨끗한 인테리어와 저렴한 가격으로, 지친 여행자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었다. 물론, 마사지 후의 만족도는 더욱 높아졌다. 

“저렴한 가격에 이렇게 분위기 좋은 곳에서 이렇게 질 좋은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니…. 너무 만족스러워요.” 리경과 수민 둘 다 입에 침을 튀기며 피말라이 자랑에 열을 올린다. “이런 곳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니 안타까워요. 한국 가면 방콕 여행가는 주변 사람들에게 피말라이를 많이많이 소개해야겠어요. 방콕에 있는 동안 매일매일 오고 싶어요!”

info. 온눗 역에서 짐 톰슨 아울렛 가는 방향으로 조금만 걸어오면 나무 건물로 된 피말라이가 보인다. 태국 전통 마사지부터, 발 마사지, 아로마 마사지, 스웨덴식 마사지, 허브 마사지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태국 전통 마사지 1시간짜리 250바트, 2시간은 450바트, 허브 마사지 1시간 400바트 등으로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자체 제작한 자연주의 스파 제품도 판매하고 있다. www.pimmalai.com



ⓒ트래비
카오산 로드를 열심히 거닐며 시간을 보낸 리경과 수민, “이젠 ‘마사지 타임!’이에요” 한다. “자, 제가 카오산 로드에서 입소문 좋은 마사지 가게를 조사해 왔습니다. 저를 따르세요!”라는 수민을 따라 도착한 곳, ‘찬윗 하이드어웨이(Chanwit's Hideaway)'. 건물은 허름했지만 직원 모두 마사지 아카데미 수료자들이라는 소리에 믿음이 갔다. 

입소문만큼 마사지 솜씨 또한 만족스러웠다. 특히 리경과 수민을 감동시킨 부분은 발 마사지를 편안하게 누워서 받을 수 있다는 점. “발 마사지를 누워서 받은 경우는 처음이에요. 여기서는 발 마사지도 전통 마사지를 받을 때처럼 방에서 편안하게 누워서 받을 수 있어 너무 좋아요. 끝에 태국 마사지로 어깨랑 등 부분을 마무리해 주는 것도 너무 좋고요.”
info. 오전 9시30분부터 새벽 1시까지 영업한다. 태국 전통 마사지는 30분짜리가 100바트, 1시간 180바트, 2시간 330바트. 발 마사지는 30분짜리가 120바트, 1시간 22바트. 

:: 가는 길 

카오산 로드 경찰서에서 카오산 로드 방향으로 조금 내려오다 보면 오른쪽 편으로 찬윗 마사지 가게가 보인다. 1층은 상점들이고 3층에 마사지 가게가 위치해 있다. 창에 마사지 가게를 알리는 그림과 글자들이 잔뜩 붙어 있으므로 찾기 어렵지 않다.

리경과 수민이 드리는 보너스 정보>


‘아시아 허브 어소시에이션(Asia Herb Association)' 이용 후기

“분점이 3개나 될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고 워낙 유명하다기에 일부러 찾아갔는데 주위 평가와는 달리 별로였어요. 일본 회사라 그런지 일본인 관광객도 너무 많고 마사지도 생각보다 그저 그렇더라고요. 저희 둘과 친구 한 명이 같이 갔는데 3명 모두 불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내렸어요. 하지만 이건 순전히 저희의 개인적인 평가니깐 직접 경험해 보고 판단해 봐도 될 것 같아요.”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