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mpinski 하이난 산야에 '명품 호텔' 등장
Kempinski 하이난 산야에 '명품 호텔' 등장
  • 트래비
  • 승인 2007.06.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에도 입에도 설은 이름 켐핀스키(Kempinski). 마치 유럽의 어느 고성(古城)의 이름일 것만 같은 켐핀스키는 실제로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럭셔리 호텔 체인이다. 전통과 역사를 지닌 이 유럽의 호텔이 동양의 하와이라 불리는 하이난 산야 지역에 새로운 호텔을 선보인다. 하이난 산야 베이의 가장 아름다운 해변에 위치한 켐핀스키 호텔 산야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6월 그랜드 오픈을 시작으로 한국 여행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설 전망이다.


켐핀스키 호텔 산야는 오픈과 동시에 가족, 허니무너, 직장인 등 누구나 찾을 수 있는 ‘다목적’ 리조트로 손색이 없다. 6개의 풀장, 2개의 슬라이드 등 각종 편의 시설과 주변 관광지들은 넓고 편안한 객실, 럭셔리 서비스와 더불어 켐핀스키의 매력 중 하나이다.

켐핀스키 호텔 산야의 프라이빗 비치에서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만족할 만한 휴양을 즐길 수 있으며, 호텔 뒤쪽에 위치한 50만 평방미터에 달하는 녹지는 복잡한 도시 생활에서 탈출해 남국의 땅을 밟은 여행객에게 최상의 휴식을 제공한다.

가족 vs 연인 vs 친구와 함께! 켐핀스키 산야 100% 활용하기

가족/ 하와이와 같은 위도에 있어 아열대 기후에 속하는 하이난은 중국 고위층 간부 가족의 전통적인 휴양지로 자리잡아 왔다. 켐핀스키의 넓은 객실, 다양한 국가의 음식을 총망라한 식단은 특히 가족여행객에게 안성맞춤이다. 또한 켐핀스키 산야는 키즈 캠프를 비롯해 아이들을 위한 작은 사이즈의 가운과 슬리퍼를 제공하며, 또한 아이들의 숙면을 위해 저녁에 우유 서비스를 제공한다.

허니문/ 약 17평으로 타 호텔의 디럭스 룸보다 훨씬 큰 규모를 자랑하는 켐핀스키 산야의 디럭스 룸은 웬만한 특급 호텔의 주니어 스위트에 버금가는 규모이다. 좀더 특별한 공간을 원한다면 카바나 룸과 스파 빌라를 추천. 발코니에서 바로 이어지는 수영장은 카바나 룸의 매력이며, 스파 빌라에는 객실 내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다.

스파 패키지/ 켐핀스키 호텔 산야 오픈기념으로 출시된 특별상품. 스파 빌라 룸에서의 5박 숙박과 조식, 과일바구니와 30만원 상당의 앙사나 스파 트리트먼트가 포함되어 있다. 가격은 170만원이며 7월15일까지만 이용 가능하다.

친구/ 비행 시간 4시간 남짓, 매일 떠나는 직항 노선이 다양하게 구비돼 있는 하이난은 바쁜 현대인들의 휴식을 위한 최상의 선택이다. 켐핀스키 산야는 물론, 1시간 거리의 홍콩과 연계해 휴양과 쇼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상품은 특히 직장 여성들에게 어필할 듯.


켐핀스키 산야의 이모저모

1. ACCOMMODATIONS   켐핀스키 산야는 이스트 윙과 이그제큐티브 윙, 그리고 프레지덴셜 빌라 등 총 408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이그제큐티브 윙 숙박객은 전용 수영장 및 스낵, 음료가 제공되는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으며 개별 체크인과 무료 인터넷 서비스, 티타임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2. RESTAURANT & DINING   크란츨러 켐핀스키 호텔 산야의 메인 레스토랑은 투숙객들의 아침 식사를 비롯해 다양한 나라 스타일의 음식을 뷔페식으로 제공하며, 레스토랑 안에서 아름다운 바다와 풀장의 전망을 즐길 수 있다. 이 밖에 파울라너 브로이하우스에서는 독일 뮌헨에서 온 브루마스터가 직접 만든 신선한 맥주와 전통 독일식 요리를 맛볼 수 있다.

3. ACTIVITY   켐핀스키에서는 해양 액티비티는 물론 6개의 풀장과 최대 20m에 달하는 중국 최장의 워터슬라이드 등 다양한 워터스포츠를 체험하고, 전용 해변가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이 밖에 피트니스 클럽과 에어로빅, 테니스 클럽을 이용할 수도 있으며, 게임룸에서 당구와 마작을 하거나 책을 읽을 수도 있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