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비/코란타 ② Layana Resort & Spa
크라비/코란타 ② Layana Resort & Spa
  • 트래비
  • 승인 2007.07.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님이 계시는 시골집 앞마당에는 어머니께서 정성스레 가꿔 놓으신 작은 정원이 있다. 화려하고 세련되진 않지만 소박함 속에 기품이 있고 포근함을 주는 ‘어머니의 정원.’ 서양인 노부부가 주인이어서일까? 이곳 라야나 리조트는 그런 느낌을 가진 곳이다.

크라비공항에서 50분을 달려 도착한 선착장에서 마중 나온 라야나 리조트의 스피드보트를 타고 ‘코란타 야이’를 향해 물살을 가른다. 라야나 리조트는 3km에 이르는 화이트 샌드 비치인 프라 애 해변을 앞에 두고, 웅장한 열대림을 배경으로 자리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로비에서 내다보이는 리조트의 전경은 자연 그대로를 보는 듯하다. 

널다란 잔디밭 양편으로 태국 전통 양식의 숙소들이 나무들과 키 재기를 하듯 줄지어 서 있는데 수평선과 비슷한 높이로 배치된 리조트 시설들은 자연 속에 포근하게 안겨 있는 듯 느껴진다(객실4개 1단지로 구성, 총 11단지 보유). 이른 아침 창밖으로 보이는 확 트인 잔디 정원과 시원스런 푸른 바다는 라야냐 리조트만의 특별함을 잘 보여 주는 보너스 같은 장면이다.

풀장의 끝에는 안다만 해협의 수평선이 자리하고 있어 마치 풀과 바다가 하나로 이어져 있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풀에서의 놀이가 지루해졌다면 계단 몇 개를 내려서면 펼쳐지는 ‘프라 애 비치’의 백사장을 맨발로 거닐어 보자. 해변에는 바다 저쪽에서 떠밀려 온 산호 조각이나 형형색색의 조개껍질들이 놓여 있어 눈을 더욱 즐겁게 한다. 바다는 수심이 그리 깊지 않고 바닥이 평평하기 때문에 부담 없이 해수욕을 즐길 수도 있다. 해변을 따라 걷다 보면 노천바가 자리하고 있어 시원한 ‘싱하맥주’ 한 병과 함께 현지인들의 생활을 엿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해가 수평선 너머로 기울 때면, 2층에 아웃도어 리빙룸을 갖춘 오션디럭스스위트에서 270도로 트인 바다를 바라보며 둘만의 시간을 가져 보자. 만약 감동을 다른 사람들과도 나누고 싶다면, 해변가에 위치한 ‘Tides Restaurant’이 제격이다. 붉게 물든 노을을 배경으로 캔들라이트 디너가 준비되어 있다. 타이드 레스토랑의 저녁식사는 특별한 이벤트(화요일은 ‘타이 라이브 쿠킹 나이트’, 금요일에는 ‘누들 앤 파스타 나이트’, 토요일에는 ‘풀 사이드 뷔페디너’등)로 진행되기도 한다. 

라이브 쿠킹은 손님이 직접 선택한 재료들을 즉석에서 요리를 해주기 때문에 ‘정성 가득한 요리’를 그에게 (또는 그녀에게) 선물할 수 있는 재미가 있다. 말끔한 요리사 복장의 사람 좋게 생긴 셰프가 손님들에게 직접 식재료 하나하나를 설명해 주고 추천도 해주어 특별한 손님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식당의 분위기 메이커 Bobby & Jimmy 이야기도 빼놓을 순 없다. 식사 중 갑자기 비가 내리자 ‘Rain drops keep falling on my head’란 곡을 선곡할 정도로 유머가 넘치는 통기타 듀오이다. 올디스 넘버들이 주 레파토리지만, ‘사랑해 당신을~’로 시작하는 한국 가요도 아주 유창하게 잘 부르는 팀이니 약간의 팁과 함께 그(그녀)만을 위한  감동을 선물해 보자.  2층 건물인 ‘링가롱가스파’는 실내외에 걸쳐 만들어진 자쿠지 시설과 다양한 스파 프로그램으로 피로를 풀어 준다. 


 ⓒ트래비

라야나 리조트는 규모가 크지는 않다. 그렇지만 매일매일 새롭게 준비되는 다양하고 빠른 서비스와 손님 한쌍한쌍을 위한 각별하고 세심한 배려는 작기 때문에 가질 수 있는 최대의 장점이다. 이곳에 체크인 하는 순간 누구나 ‘Special guest’가 된다. 

객실에 비치된 ‘위클리 스케줄’을 미리 체크해 두자. 요일별로 준비된 저녁 식사 메뉴, 스파 할인, 음료 할인 또는 리조트에서 일어나는 각종 이벤트에 대한 정보가 가득하다. 



-주간여행정보매거진 트래비(www.travie.com) 저작권자 ⓒ트래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