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LETTER] 10월의 옷장 속엔
[EDITOR΄S LETTER] 10월의 옷장 속엔
  • 천소현 기자
  • 승인 2020.10.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소현 팀장
트래비 부편집장 천소현

이럭저럭 시월입니다. 오로지 옷장 관리의 관점에서 계절의 변화는, 귀찮다면 귀찮고 재밌다면 재밌는 일인데, 올해는 꽤 집중해서 그 일을 해냈습니다. 출장과 여행 위주로 구입했던 흡습, 건속 기능성 옷들이 기능 한 번 제대로 뽐내지 못한 채 내년을 기약하게 되었습니다. 등산, 요가, 클라이밍을 위해 산 옷들도 그다지 빛을 보지 못한 건 마찬가지고요. 청바지와 티셔츠, 잠옷만 생고생을 했습니다. 

 

내친 김에 다림질이 귀찮아 손도 대지 않았던 옷들을 꺼냈습니다. 늘어놓고 보니 옷을 살 당시의 마음이 하나씩 기억납니다. ‘공식 석상’을 위해 목돈을 들인 정장은 아직도 긴장한 모습이고, 민폐 하객이 될 순 없다며 마련한 원피스는 주뼛거리고, 노련한 강사로 보이려고 주문한 블라우스는 어깨가 축 처져 있습니다. 저를 담았던 옷들은, 그 당시의 마음 모양대로 굳어져 있더군요. 

 

꽤 긴 시간을 들여 꾸깃꾸깃한 주름을 폈습니다. 또 긴장되고, 주뼛거려지고, 도전이 필요한 시간이 찾아올 테고, 그러면 빳빳하게 리셋된 옷들이 어떤 기능을 하지 않겠습니까. 내일은 ‘트래비아카데미’의 첫 온라인 수업을 위해 다림질한 블라우스를 입고 제집 거실 책상 앞에 앉을 겁니다. 반들반들하도록 교복을 다림질해 주셨던 어머니의 마음이 이제야 읽힙니다. 

 

지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때와 장소에 맞는 옷을 잘 고를 수 있다면, 그 옷이 우리를 도울 겁니다. 그러자고 그동안 열심히 옷장을 채워 온 것이 아니겠습니까. 현명하고 적당하게 여행하는 방법도 옷장에 넣어 두셨을 겁니다. 거기 없다면 여기 <트래비>의 서랍에 넣어 두신 겁니다. 

 

< 트래비 > 부편집장 천소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