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 Vegas_Show ‘명불허전 쇼쇼쇼’  스트립
Las Vegas_Show ‘명불허전 쇼쇼쇼’  스트립
  • 채지형
  • 승인 2020.01.0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모든 엔터테인먼트로 채워진 라스베이거스. 이 도시에서 딱 하나만 선택하라고 주문한다면, 주저 없이 MGM그랜드로 발걸음을 옮길 것이다. 바로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의 공연 <카(KA)>를 보기 위해서다. 

360도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카의 무대 ©태양의 서커스
360도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카의 무대 ©태양의 서커스

●공연예술의 그랜드 캐니언을 만나다
카 


상상력을 여지없이 깨트려 주는 무대와 웅장한 음악, 전율 돋는 장면과 믿기지 않는 아크로바틱 연기까지, 크고 작은 공연이 라스베이거스의 꽃이라면, <카>는 그중 가장 크고 화려한 꽃이다. <카>는 왕세자 쌍둥이의 모험 넘치는 여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야기보다 인상적인 건 표현하는 방식이다. 추상적인 곡예와 액션, 음향과 조명이 언어를 대신한다. 희로애락을 표현하는 배우들의 감정은 때로는 웅장하게, 때로는 애절하게 들리는 음악과 어우러져 더 없어 서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쉼 없이 돌아가는 수레바퀴 장면은 아슬아슬하다 ©태양의 서커스
쉼 없이 돌아가는 수레바퀴 장면은 아슬아슬하다 ©태양의 서커스

<카>의 특별함은 기술에 있다. 철판 모양의 무대가 360도 자유자재로 변한다. 공중에 뜨기도 하고 비스듬히 기울어지기도 한다. 연기자들은 이 무대에서 매달려 중력을 거부한다. 공연에 쓰인 조명은 3,300여 개. 조명은 허공에 바다를 만들고 협곡을 그려 낸다.  


시시각각 변하는 무대 위에서 화살을 피하고 결투하는 장면은 눈을 뜨고 보고 있으면서도 믿기지 않았다. 끝없이 돌아가는 수레바퀴 안에서 줄넘기 하는 장면은 아슬아슬해서 눈을 감고 싶어진다. 미국의 <타임>지는 ‘인체의 기술적 묘기를 예술로 승화시킨 놀라운 기술극’이라며 ‘라스베이거스보다 장엄하다’고 평가했다. 박진감 넘치는 시작부터 쫄깃해진 심장은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그야말로 명불허전. 공연이 끝나고도 한동안 경외감에 자리를 뜰 수가 없었다. 

KA / MGM Grand
주소: 3799 S Las Vegas Blvd, Las Vegas, Nevada
전화: +1 866 740 7711
운영시간: 토~수요일 19:00 & 21:30


●마이클 잭슨이여 영원하라
MJ 원 

시간과 지갑이 허락한다면, 하나쯤 더 보자. 먼저 <카>와 쌍벽을 이루는 <오>가 있다. 물이라는 뜻의 오(eau)는 폭 25m, 수심 7.6m에 달하는 수중 무대 위에서 아름다운 공중곡예를 보여 준다. 몽환적인 음악과 우아한 연기는 환상의 세계로 인도한다. 18m 높이에서 다이빙하는 장면은 눈을 번쩍 뜨게 만든다. 다른 하나는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을 소재로 한 마이클 잭슨 ONE(Michael Jackson ONE)이다. 자리에 스피커가 3개씩 설치되어 있어, 마치 앞에서 마이클 잭슨이 직접 공연하는 기분이 든다. ‘더티 다이애나(Dirty Diana)’를 부를 때 입는 의상에는 5,000개의 라인석 수정을 사용할 정도로 화려하다. 홀로그램으로 환생한 마이클 잭슨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촉촉하게 적셨다. 마이클 잭슨 팬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공연이다. 

마이클 잭슨 팬이라면 놓치지 말아야할 MJ 원 ©태양의 서커스
마이클 잭슨 팬이라면 놓치지 말아야할 MJ 원 ©태양의 서커스

Michael Jackson One / 만달레이 베이 호텔
주소: 3950 S Las Vegas Blvd, Las Vegas, Nevada
전화: +1 702 632 7777
운영시간: 월~일요일 19:00~18:30, 21:30~23:00(화요일 휴무)

O Show / 벨라지오 호텔 Bellagio Hotel
주소: 3600 S Las Vegas Blvd, Las Vegas, Nevada 
전화: +1 888 488 7111
홈페이지: bellagio.mgmresorts.com
운영시간: 수~일요일 19:00/ 21:30

 

글·사진 채지형  에디터 천소현 기자
취재협조 네바다관광청 www.travelnevad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