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매력’ 가득한 라스베이거스 다운타운
‘소소한 매력’ 가득한 라스베이거스 다운타운
  • 채지형
  • 승인 2020.01.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화로운 호텔이 줄지어 있는 스트립에만 머문다면, 라스베이거스를 반만 즐기는 셈. 아기자기하고 풋풋한 매력이 넘치는 다운타운에서 라스베이거스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나 보자. 

아기자기한 매력이 넘치는 프리몬트 스트리트
아기자기한 매력이 넘치는 프리몬트 스트리트

●재미 만점
프리몬트 스트리트 

프리몬트 스트리트(Fremont Street)는 다운타운의 주 도로다. 구석구석 트렌디한 바와 레스토랑이 숨어 있다. 밤이 되면 프리몬트 스트리트의 거대한 돔 스크린에 박힌 1,250만 개의 발광다이오드(LED) 모듈이 화려한 전구쇼를 펼쳐 보인다. 스트립에 더 화려한 쇼도 많지만, 전구쇼는 여전히 인기가 높다. 거리 예술가와 19금 모델들이 관광객과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기다린다. 사진을 찍었다면, 팁은 필수다. 프리몬트 거리를 걷다 보면, 흥겨움에 어깨가 나도 모르게 하늘 높이 치솟는다. 재미있는 액티비티 중 하나는 슬롯질라(Slotzilla)다. 집라인과 비슷하면서 조금 다르다. 슈퍼맨처럼 엎드린 자세로 탄다. 짧은 게 흠이지만, 프리몬트 스트리트의 흥과 어우러져 특별한 스릴을 맛볼 수 있다. 

라스베이거스와 마피아의 생생한 역사를 볼 수 있는 몹 뮤지엄
라스베이거스와 마피아의 생생한 역사를 볼 수 있는 몹 뮤지엄

●라스베이거스의 역사를 보여 주는
몹 뮤지엄 

다운타운은 라스베이거스의 역사가 살아 있는 지역이다. 라스베이거스가 성장하게 된 배경에는 마피아의 힘이 적지 않았다. 라스베이거스의 기원으로 꼽히는 프라밍고 호텔도 1946년 마피아의 거물인 벅시 시겔이 세운 호텔이다. 마피아와 라스베이거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라스베이거스의 역사를 보기 위해 마피아박물관인 몹 뮤지엄(Mob Museum)으로 향하는 이유다. 몹 뮤지엄은 인터랙티브한 전시 방식으로 미국 마피아 역사를 상세히 보여 준다. 성 밸런타인데이 학살 벽과 가스 의자, 라스베이거스 초창기 슬롯머신, 마피아들이 사용했던 무기 등 생생한 자료를 볼 수 있다. 몹 뮤지엄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곳이 지하의 스피크 이지(Speakeasy) 바. 과거 금주령 시대 금기된 술을 마시기 위해 사람들이 몰래 찾아다녔던 은밀한 바를 재현했다.

몹 뮤지엄 Mob Museum
주소:  300 Stewart Avenue, Downtown Las Vegas, Nevada
전화: +1 702 229 2734 
홈페이지: themobmuseum.org

컨테이너 파크의 사마귀 조형물
컨테이너 파크의 사마귀 조형물

●도심 속 휴식처
컨테이너 파크 

다운타운에 있는 재미있는 공간 중 하나가 컨테이너 파크(Container Park)다. 식당과 바, 숍이 모여 있는 복합단지로, 컨테이너 박스를 엎어 놓은 듯 외관이 독특하다. 브랜드 제품이 아니라 개성 넘치는 물건을 판매한다. 앙증맞은 액세서리나 특별한 선물을 구하기 좋다. 공원 가운데는 나무집 모양의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 공간이 있다. 저녁에는 연인들을 위한 장소로 변신한다. 한적한 분위기도 컨테이너 파크의 매력 중 하나. 입구 옆 덤프트럭 위에 약 17m의 사마귀 조형물이 서 있다. 밤이 되면 음악에 맞춰 신나게 불을 뿜어 대니 놓치지 말 것. 

컨테이너 파크 Container Park
주소: 07 Fremont St, Las Vegas, Nevada
주소: 1 702 359 9982  
홈페이지: downtowncontainerpark.com


글·사진 채지형  에디터 천소현 기자
취재협조 네바다관광청 www.travelnevad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중구 무교로 16,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트래비 매거진
  • 등록번호 : 서울 라 00311(2009-10-13)
  • 발행일 : 2005-05-3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트래비 매거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트래비 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